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어아시아 회장 “최악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
입력 2014.12.29 (00:36) 수정 2014.12.29 (05:50) 국제
토니 페르난데스 에어아시아 그룹 회장은 어제(28일) 인도네시아 해역에서 발생한 여객기 실종 사건에 대해 최악의 악몽이라고 말했습니다.

페르난데스 회장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최악의 우려가 현실이 됐지만 이번 사건으로 위축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참사를 수습하는 기간 내내 승무원, 승객들의 가족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이들을 보살피는 것이 최대의 관심사라고 덧붙였습니다.
  • 에어아시아 회장 “최악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
    • 입력 2014-12-29 00:36:27
    • 수정2014-12-29 05:50:29
    국제
토니 페르난데스 에어아시아 그룹 회장은 어제(28일) 인도네시아 해역에서 발생한 여객기 실종 사건에 대해 최악의 악몽이라고 말했습니다.

페르난데스 회장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최악의 우려가 현실이 됐지만 이번 사건으로 위축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참사를 수습하는 기간 내내 승무원, 승객들의 가족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이들을 보살피는 것이 최대의 관심사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