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화점고객, 먹는데만 지갑열어…올해 식품매출 11%↑
입력 2014.12.29 (07:12) 연합뉴스
경기 불황과 해외 직접구매(직구), 온라인·모바일 쇼핑 등의 영향으로 올해 백화점 매출은 전반적으로 매우 부진했지만, 유일하게 식품(식당 포함) 부문만은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백화점내 식품매장과 식당이 쇼핑 후 들르는 '부속 시설'이 아니라 고객이 백화점을 찾는 '첫 번째 목적'이 되면서, 국내외 유명 맛집과 식료품 매장을 유치하기 위한 백화점들 간 경쟁도 뜨거워지고 있다.

◇ 전체 매출은 3%대 저성장…식품 부문은 9~11% 늘어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11월까지 롯데백화점의 매출은 기존점(올해 신규 지점 제외) 기준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5% 늘어나는데 그쳤다.

이에 비해 전체 지점(올해 신규 지점 포함)의 식품부문(식품매장 식당) 성장률은 10.9%로 집계됐다. 기존점 성장률(3.5%)의 약 3배일 뿐 아니라, 전체 지점 총 매출 성장률(7.3%)보다도 3.5%포인트(p)나 높은 수준이다.

롯데백화점의 식품부문 연간 성장률은 ▲ 2012년 18.7% ▲ 2013년 13.5% ▲ 2014년(11월까지) 10.9% 등으로 최근 수년동안 계속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이 같은 '전체 매출 부진 속 식품부문 고성장' 현상이 해마다 반복되면서, 롯데백화점 전체 매출에서 식품부문이 차지하는 비중도 ▲ 2012년 10.5% ▲ 2013년 11% ▲ 2014년(11월까지) 11.2% 등으로 계속 커지고 있다.

이런 사정은 현대백화점도 마찬가지이다.

현대백화점의 올해 11월까지 기존점 매출(올해 신규 지점 없음)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증가했다. 하지만 식품 부문만 따지면 성장률이 9.1%에 이른다.

현대백화점의 분기별 전체 및 식품부분 매출 증가율(작년동기대비)을 비교해도 ▲ 1분기 전체 3.8%·식품 10.9% ▲ 2분기 전체 3.5%·식품 9.7% ▲ 3분기 전체 3.7%·식품 12.3% 등으로, 식품 부문 성장률이 전체의 약 3배 수준이다.

◇ 월 2억~5억원 매출 백화점 식품매장 속출…"식품 연관구매율 65%, 고객 모으는데 필수적"

이처럼 식품 부문의 매출 신장과 집객(고객을 모으는) 효과가 뚜렷해지면서 각 백화점은 앞다퉈 국내외 맛집 모시기에 나섰고, 실제 성공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9월말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미국 최대 중국음식 프랜차이즈 '판다익스프레스'를 유치했다. 정통 볶음 중국요리가 큰 인기를 끌면서, 점심시간에는 긴 줄을 서야 맛볼 수 있을 정도다. 백화점측에 따르면 이 매장 하나의 지난 3개월간 누적 매출은 무려 7억원. 월평균 매출이 2억원이 훌쩍 넘는 것이다.

앞서 지난 5월, 롯데백화점 잠실점에 들어선 제과점 '이성당'도 대표적 대박 사례다. 개장 초기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월평균 5억~6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이 정도 매출은 패션 등 롯데백화점 전체 매장을 통틀어 10위권 안에 드는 수준이다.

11월 수원점에서 개장한 홍콩식 정통 완탕면집 '청키면가', 서울 3대 빵집 가운데 하나로 이달 노원점에 입점한 '나폴레옹 과자점' 등에도 고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식당뿐 아니라 지난 10월 에비뉴엘 월드타워점 6층에 문을 연 프리미엄 식료품점 '펙(PECK)'도 월평균 고객 수가 1만명이 넘을 정도로 호황을 누리고 있다.

현대백화점도 작년 압구정점에 일본 디저트 '몽슈슈 도지마롤'을 유치, 월 약 4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올해 역시 다양한 식품 브랜드를 공들여 들여왔다.

지난 7월에는 프랑스 디저트 브랜드 '피에르 에르메 파리'가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압구정 본점에 자리잡았다. 프랑스 정부의 최고 훈장 '레지옹 도뇌르'를 받은 최정상급 파티시에(페이스트리·디저트 전문 요리사)가 운영하는 브랜드로, 마카롱·초콜릿·페이스트리 등이 대표 제품이다.

9월 무역센터점에 들어선 '스텀프타운'은 1999년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서 문을 연 고급커피(미국고급커피협회 품평 80점이상) 전문점이다. 현대백화점을 통해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한국에 진출했다.

현대백화점은 내년 8월 판교점에 이탈리아 프리미엄 식품브랜드 '이틀리'도 선보일 예정이다. 2007년 토리노에서 설립된 식품 브랜드로, 식료품점과 식당이 결합된 형태다. 판교점 이틀리 매장 규모는 약 1,930㎡(600평)로, 국내 프리미엄 수입 식품 매장 가운데 가장 크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식품은 연관구매율(식품 구매 고객이 다른 상품도 구매하는 비율)이 65% 수준으로, 고객을 모으는데 필수적인 상품군"이라며 "더구나 1인 가구 증가와 고급 식재료 수요 등에 힘입어 식품 부문 성장이 더 기대되는 만큼, 다양한 브랜드를 입점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 백화점고객, 먹는데만 지갑열어…올해 식품매출 11%↑
    • 입력 2014-12-29 07:12:01
    연합뉴스
경기 불황과 해외 직접구매(직구), 온라인·모바일 쇼핑 등의 영향으로 올해 백화점 매출은 전반적으로 매우 부진했지만, 유일하게 식품(식당 포함) 부문만은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백화점내 식품매장과 식당이 쇼핑 후 들르는 '부속 시설'이 아니라 고객이 백화점을 찾는 '첫 번째 목적'이 되면서, 국내외 유명 맛집과 식료품 매장을 유치하기 위한 백화점들 간 경쟁도 뜨거워지고 있다.

◇ 전체 매출은 3%대 저성장…식품 부문은 9~11% 늘어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11월까지 롯데백화점의 매출은 기존점(올해 신규 지점 제외) 기준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5% 늘어나는데 그쳤다.

이에 비해 전체 지점(올해 신규 지점 포함)의 식품부문(식품매장 식당) 성장률은 10.9%로 집계됐다. 기존점 성장률(3.5%)의 약 3배일 뿐 아니라, 전체 지점 총 매출 성장률(7.3%)보다도 3.5%포인트(p)나 높은 수준이다.

롯데백화점의 식품부문 연간 성장률은 ▲ 2012년 18.7% ▲ 2013년 13.5% ▲ 2014년(11월까지) 10.9% 등으로 최근 수년동안 계속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이 같은 '전체 매출 부진 속 식품부문 고성장' 현상이 해마다 반복되면서, 롯데백화점 전체 매출에서 식품부문이 차지하는 비중도 ▲ 2012년 10.5% ▲ 2013년 11% ▲ 2014년(11월까지) 11.2% 등으로 계속 커지고 있다.

이런 사정은 현대백화점도 마찬가지이다.

현대백화점의 올해 11월까지 기존점 매출(올해 신규 지점 없음)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증가했다. 하지만 식품 부문만 따지면 성장률이 9.1%에 이른다.

현대백화점의 분기별 전체 및 식품부분 매출 증가율(작년동기대비)을 비교해도 ▲ 1분기 전체 3.8%·식품 10.9% ▲ 2분기 전체 3.5%·식품 9.7% ▲ 3분기 전체 3.7%·식품 12.3% 등으로, 식품 부문 성장률이 전체의 약 3배 수준이다.

◇ 월 2억~5억원 매출 백화점 식품매장 속출…"식품 연관구매율 65%, 고객 모으는데 필수적"

이처럼 식품 부문의 매출 신장과 집객(고객을 모으는) 효과가 뚜렷해지면서 각 백화점은 앞다퉈 국내외 맛집 모시기에 나섰고, 실제 성공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9월말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미국 최대 중국음식 프랜차이즈 '판다익스프레스'를 유치했다. 정통 볶음 중국요리가 큰 인기를 끌면서, 점심시간에는 긴 줄을 서야 맛볼 수 있을 정도다. 백화점측에 따르면 이 매장 하나의 지난 3개월간 누적 매출은 무려 7억원. 월평균 매출이 2억원이 훌쩍 넘는 것이다.

앞서 지난 5월, 롯데백화점 잠실점에 들어선 제과점 '이성당'도 대표적 대박 사례다. 개장 초기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월평균 5억~6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이 정도 매출은 패션 등 롯데백화점 전체 매장을 통틀어 10위권 안에 드는 수준이다.

11월 수원점에서 개장한 홍콩식 정통 완탕면집 '청키면가', 서울 3대 빵집 가운데 하나로 이달 노원점에 입점한 '나폴레옹 과자점' 등에도 고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식당뿐 아니라 지난 10월 에비뉴엘 월드타워점 6층에 문을 연 프리미엄 식료품점 '펙(PECK)'도 월평균 고객 수가 1만명이 넘을 정도로 호황을 누리고 있다.

현대백화점도 작년 압구정점에 일본 디저트 '몽슈슈 도지마롤'을 유치, 월 약 4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올해 역시 다양한 식품 브랜드를 공들여 들여왔다.

지난 7월에는 프랑스 디저트 브랜드 '피에르 에르메 파리'가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압구정 본점에 자리잡았다. 프랑스 정부의 최고 훈장 '레지옹 도뇌르'를 받은 최정상급 파티시에(페이스트리·디저트 전문 요리사)가 운영하는 브랜드로, 마카롱·초콜릿·페이스트리 등이 대표 제품이다.

9월 무역센터점에 들어선 '스텀프타운'은 1999년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서 문을 연 고급커피(미국고급커피협회 품평 80점이상) 전문점이다. 현대백화점을 통해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한국에 진출했다.

현대백화점은 내년 8월 판교점에 이탈리아 프리미엄 식품브랜드 '이틀리'도 선보일 예정이다. 2007년 토리노에서 설립된 식품 브랜드로, 식료품점과 식당이 결합된 형태다. 판교점 이틀리 매장 규모는 약 1,930㎡(600평)로, 국내 프리미엄 수입 식품 매장 가운데 가장 크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식품은 연관구매율(식품 구매 고객이 다른 상품도 구매하는 비율)이 65% 수준으로, 고객을 모으는데 필수적인 상품군"이라며 "더구나 1인 가구 증가와 고급 식재료 수요 등에 힘입어 식품 부문 성장이 더 기대되는 만큼, 다양한 브랜드를 입점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