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인 갓난아기 97%가 ‘몽고반점’ 있다”
입력 2014.12.29 (10:34) 사회
한국인 갓난아기의 97.1%에서 몽고반점으로 불리는 '몽고점'이 관찰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동대의대 제일병원 신손문 교수팀은 지난 2012년부터 2013년 사이 한국인 부모 사이에서 출생한 신생아 천9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97.1%에서 몽고점이 관찰됐고, 몽고점의 발생 위치는 엉덩이와 몸톰 부분이 97.3%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인종별 몽고점 발생률은 일본 81.5%, 중국 86.3%, 미국 인디언 62.2%, 서양인 6.2%로, 우리나라 갓난아기의 몽고점 발생률이 같은 몽골계인 일본이나 중국보다 크게 높았습니다.

신손문 교수는 한국의 신생아에게 몽고반점이 많은 것은 유전적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볼 수 있지만, 몽고반점 발생률이 높다고 해서 더 순수한 몽고 혈통이라고 해석하는 데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조사결과를 담은 논문은 대한신생아학회지 최근호에 발표됐습니다.
  • “한국인 갓난아기 97%가 ‘몽고반점’ 있다”
    • 입력 2014-12-29 10:34:14
    사회
한국인 갓난아기의 97.1%에서 몽고반점으로 불리는 '몽고점'이 관찰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동대의대 제일병원 신손문 교수팀은 지난 2012년부터 2013년 사이 한국인 부모 사이에서 출생한 신생아 천9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97.1%에서 몽고점이 관찰됐고, 몽고점의 발생 위치는 엉덩이와 몸톰 부분이 97.3%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인종별 몽고점 발생률은 일본 81.5%, 중국 86.3%, 미국 인디언 62.2%, 서양인 6.2%로, 우리나라 갓난아기의 몽고점 발생률이 같은 몽골계인 일본이나 중국보다 크게 높았습니다.

신손문 교수는 한국의 신생아에게 몽고반점이 많은 것은 유전적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볼 수 있지만, 몽고반점 발생률이 높다고 해서 더 순수한 몽고 혈통이라고 해석하는 데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조사결과를 담은 논문은 대한신생아학회지 최근호에 발표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