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부 장관, “부실 조사 사과”…항공조직 대폭 손질 예고
입력 2014.12.29 (14:33) 수정 2014.12.29 (15:28) 경제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른 바 '땅콩 회항' 사건에 대한 국토부의 조사가 공정하지 못했고 부실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국민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서 장관은 오늘 오전 긴급 간부회의를 열어 감사관실의 특별 감사 결과를 토대로 조사 관련자들을 엄중히 처벌하는 등 후속 조치를 신속히 이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서 장관은 이어 국토부의 항공 감독 기능을 원점에서 완전히 새롭게 구축하기 위해 외국인 전문가 채용과 특정항공사 출신의 비율 제한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항공안전감독관 등의 부조리가 적발되면, 바로 공직에서 쫓아내는 등 이른 바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며 재계약 할 때 공정성과 신뢰성 평가를 외부 기관에 맡기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민간 전문가 위주로 항공안전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국토부와 항공사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내년 3월말까지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 국토부 장관, “부실 조사 사과”…항공조직 대폭 손질 예고
    • 입력 2014-12-29 14:33:10
    • 수정2014-12-29 15:28:39
    경제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른 바 '땅콩 회항' 사건에 대한 국토부의 조사가 공정하지 못했고 부실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국민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서 장관은 오늘 오전 긴급 간부회의를 열어 감사관실의 특별 감사 결과를 토대로 조사 관련자들을 엄중히 처벌하는 등 후속 조치를 신속히 이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서 장관은 이어 국토부의 항공 감독 기능을 원점에서 완전히 새롭게 구축하기 위해 외국인 전문가 채용과 특정항공사 출신의 비율 제한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항공안전감독관 등의 부조리가 적발되면, 바로 공직에서 쫓아내는 등 이른 바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며 재계약 할 때 공정성과 신뢰성 평가를 외부 기관에 맡기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민간 전문가 위주로 항공안전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국토부와 항공사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내년 3월말까지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