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미세먼지에 스케이트장 중단
입력 2014.12.29 (19:50) 수정 2014.12.29 (20:00) 포토뉴스
초미세먼지에 스케이트장 중단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초미세먼지에 스케이트장 중단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초미세먼지에 스케이트장 중단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관리자들이 스케이트장을 정리하고 있다.
초미세먼지에 스케이트장 중단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아쉬운 마음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돼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한 아이가 폐장 정리 중인 스케이트장 제빙기를 바라보며 아쉬워 하고 있다.
초미세먼지 주의보, 스케이트장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토닥토닥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돼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한 아이가 폐장 정리 중인 스케이트장 제빙기를 바라보며 아쉬워 하자 아이의 엄마가 다독이고 있다.
초미세먼지에 스케이트장 중단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돼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매표소 앞에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초미세먼지에 스케이트장 중단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돼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매표소 앞에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 초미세먼지에 스케이트장 중단
    • 입력 2014-12-29 19:50:31
    • 수정2014-12-29 20:00:08
    포토뉴스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서울 지역에 올겨울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29일 오후 7시부터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여했던 스케이트를 반납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