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니 부통령 “수색현장 발견 물체, 에어아시아 관련성 불분명”
입력 2014.12.29 (20:07) 수정 2014.12.29 (22:02) 국제
인도네시아 당국은 에어아시아 여객기 실종과 관련해, 자바해 수색현장에서 호주 공군이 발견한 물체는 실종기의 잔해라고 확신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숩 칼라 인도네시아 부통령은 수라바야 공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물체를 확인했으며 이 물체가 실종 여객기의 잔해라고 확인할만한 충분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칼라 부통령은 "현재 선박 15척과 항공기 30대가 해당 지역을 수색하고 있다"며 "지금처럼 기상조건이 좋지 않은 때 해상 수색 작업은 쉽지 않은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인도네시아 공군 대변인은 기름띠가 발견된 자바해 벨리퉁섬 인근에 수색 인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인니 부통령 “수색현장 발견 물체, 에어아시아 관련성 불분명”
    • 입력 2014-12-29 20:07:49
    • 수정2014-12-29 22:02:18
    국제
인도네시아 당국은 에어아시아 여객기 실종과 관련해, 자바해 수색현장에서 호주 공군이 발견한 물체는 실종기의 잔해라고 확신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숩 칼라 인도네시아 부통령은 수라바야 공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물체를 확인했으며 이 물체가 실종 여객기의 잔해라고 확인할만한 충분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칼라 부통령은 "현재 선박 15척과 항공기 30대가 해당 지역을 수색하고 있다"며 "지금처럼 기상조건이 좋지 않은 때 해상 수색 작업은 쉽지 않은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인도네시아 공군 대변인은 기름띠가 발견된 자바해 벨리퉁섬 인근에 수색 인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