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나라 교통문화 ‘후진적’…“경차 운전 겁나요”
입력 2014.12.29 (21:41) 수정 2014.12.30 (13:1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KBS는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면서 우리 사회의 갈등을 넘어 서로 배려하는 문화를 만들자는 취지로 연속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첫 번째 순서로 경차 운전자가 겪는 어려움을 통해 양보와 배려 없는 우리 운전 문화를 짚어봤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차 운전자 조훈영 씨는 도로에 나설 때마다 한시도 긴장을 늦추지 못합니다.

방향 지시등을 켜지 않은 채 불쑥 끼어드는 차량에, 앞머리만 들이밀고는 그대로 차로를 가로지르는 차량까지, 운전 중 깜짝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고급 외제차를 소유하기도 했던 조 씨는 경차라서 무시당한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조훈영(경차 운전자) : "수입차를 몰 때는요 제 앞으로 끼어드는 차량이 거의 없고 차선 변경을 하려고 방향지시등을 켜면 바로 비켜주고..."

실제로 경차가 차로를 바꾸려 하니 공간을 내주지 않고, 빨리 가지 않는다고 재촉하기도 합니다.

경차로 서울 사당동에서 광화문까지 약 13킬로미터를 달렸더니 9번이나 당황스러운 상황을 맞았습니다.

똑같은 길을 승합차로 운행했더니 비슷한 상황이 6번 정도로 줄었습니다.

<인터뷰> 박용훈(교통문화운동본부 대표) : "익명성을 요구하는 도로상에서 그대로 더 나타나는 것이 바로 경차 경시 풍조이고"

주차 문제에서도 경차에 대한 배려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경차 전용 주차 공간이 설치돼 있어도 일반 차량들 차지가 되는 일이 많습니다.

양보와 배려 없는 교통문화 탓에 우리나라의 교통사고 사망률은 아직도 OECD 최상위권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우리나라 교통문화 ‘후진적’…“경차 운전 겁나요”
    • 입력 2014-12-29 20:50:08
    • 수정2014-12-30 13:12:56
    뉴스9(경인)
<앵커 멘트>

KBS는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면서 우리 사회의 갈등을 넘어 서로 배려하는 문화를 만들자는 취지로 연속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첫 번째 순서로 경차 운전자가 겪는 어려움을 통해 양보와 배려 없는 우리 운전 문화를 짚어봤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차 운전자 조훈영 씨는 도로에 나설 때마다 한시도 긴장을 늦추지 못합니다.

방향 지시등을 켜지 않은 채 불쑥 끼어드는 차량에, 앞머리만 들이밀고는 그대로 차로를 가로지르는 차량까지, 운전 중 깜짝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고급 외제차를 소유하기도 했던 조 씨는 경차라서 무시당한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조훈영(경차 운전자) : "수입차를 몰 때는요 제 앞으로 끼어드는 차량이 거의 없고 차선 변경을 하려고 방향지시등을 켜면 바로 비켜주고..."

실제로 경차가 차로를 바꾸려 하니 공간을 내주지 않고, 빨리 가지 않는다고 재촉하기도 합니다.

경차로 서울 사당동에서 광화문까지 약 13킬로미터를 달렸더니 9번이나 당황스러운 상황을 맞았습니다.

똑같은 길을 승합차로 운행했더니 비슷한 상황이 6번 정도로 줄었습니다.

<인터뷰> 박용훈(교통문화운동본부 대표) : "익명성을 요구하는 도로상에서 그대로 더 나타나는 것이 바로 경차 경시 풍조이고"

주차 문제에서도 경차에 대한 배려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경차 전용 주차 공간이 설치돼 있어도 일반 차량들 차지가 되는 일이 많습니다.

양보와 배려 없는 교통문화 탓에 우리나라의 교통사고 사망률은 아직도 OECD 최상위권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