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파·강풍·대설·건조특보 발효 중
입력 2015.01.01 (06:35) 수정 2015.01.01 (08: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새해 첫날부터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경기 동부와 강원 대부분,충북과 경북에 한파 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를 끌어내리고 있는데요.

날이 밝은 뒤에도 기온은 크게 오르지 못하겠습니다.

서울 영하 4도 남부지방도 0도 안팎으로 어제보다 4~8도가량 낮겠습니다.

한편, 서해안으로는 눈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전남 서해안으로는 대설 주의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앞으로도 1에서 5cm 가량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눈은 오후 늦게 대부분 그치지만, 호남 지역은 내일 새벽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이렇게 서해안을 제외하고는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올해 첫 해돋이를 감상하실 수 있겠습니다.

오늘의 날씨였습니다.
  • 한파·강풍·대설·건조특보 발효 중
    • 입력 2015-01-01 06:36:55
    • 수정2015-01-01 08:38:33
    뉴스광장 1부
새해 첫날부터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경기 동부와 강원 대부분,충북과 경북에 한파 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를 끌어내리고 있는데요.

날이 밝은 뒤에도 기온은 크게 오르지 못하겠습니다.

서울 영하 4도 남부지방도 0도 안팎으로 어제보다 4~8도가량 낮겠습니다.

한편, 서해안으로는 눈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전남 서해안으로는 대설 주의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앞으로도 1에서 5cm 가량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눈은 오후 늦게 대부분 그치지만, 호남 지역은 내일 새벽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이렇게 서해안을 제외하고는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올해 첫 해돋이를 감상하실 수 있겠습니다.

오늘의 날씨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