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푸른 양’의 해 2015년 연 ‘대한민국 1호’
입력 2015.01.01 (07:06) 연합뉴스
'푸른 양'의 해인 을미년이 밝자마자 각종 대한민국 1호가 잇따라 새해 벽두를 열었다.

제야의 종소리와 함께 2015년의 첫날이 시작되자마자 새해 첫 아기들이 가족과 의료진의 축복 속에 세상에 나와 우렁찬 첫 울음을 터뜨렸다.

시계가 1일 0시 0분을 가리키자마자 서울 역삼동 차병원에서는 윤승의(29·여)씨와 남편 손원배(35)씨가 3.0㎏의 건강한 아들을 품에 안았다.

윤씨는 "기다려왔던 아이가 건강히 태어나줘 대견하고 기쁘다"며 "평화와 행운을 상징하는 청양의 해 첫날에 처음 태어난만큼 밝고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서울 중구 묵정동 제일병원에서는 김지선(34·여)씨와 설성민(33)씨의 아들(3.54㎏)이 세상과 처음 조우했다.

지방 출장 중에 아내 김씨의 출산 소식을 듣고 분만 직전 가까스로 병원에 도착한 남편 설씨는 "아들이 많은 이들의 관심 속에 태어나 큰 복을 받은 것 같다"며 "식구가 한 명 늘었으니 더 행복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 첫 입국자는 대한항공 KE854편으로 중국 베이징을 떠나 0시 25분 인천에 도착한 중국인 리우잉(41·여)씨였다.

그는 "신정 연휴를 맞아 쇼핑도 하고 좋은 추억도 만들겸 해서 한국을 다시 찾았다"며 "따뜻하게 환영해줘 기분이 좋고 동행한 가족들에게 한국의 다양한 매력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대한항공 측은 리씨에게 중국 노선 프레스티지클래스 왕복 항공권 2매와 인천 그랜드하얏트호텔 숙박권 1매, 기념패, 꽃다발 등을 증정했다.

해외로 나가는 첫 국내 여객기는 오전 7시 50분 출발하는 마카오행 아시아나 OZ6865편과 오전 7시 55분 떠나는 마닐라행 KE621이다.

새해 첫 출발 화물기인 상하이행 OZ987편은 이날 1시 5분 전자·IT 관련 등 총 40t의 화물을 싣고 인천공항을 이륙했다.

김석빈(54) 기장은 "을미년 새해의 첫 수출 화물기를 몰게 돼 영광"이라며 "이번 출발편을 시작으로 2015년에도 대한민국의 항공 화물 수출이 계속 늘어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새해 첫날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은 독도다. 이곳의 일출 시각은 오전 7시26분27초로 관측됐다.

이어 오전 7시 31분에 울릉도, 부산 태종대·해운대, 울산 간절곶, 대왕암공원, 울산방어진, 감포수중릉, 7시 32분 포항 호미곶, 7시 36분 성산일출봉, 오전 7시 38분 강릉 정동진 등에서 해가 돋는다.

서울의 일출 시각은 오전 7시 46분이다.
  • ‘푸른 양’의 해 2015년 연 ‘대한민국 1호’
    • 입력 2015-01-01 07:06:28
    연합뉴스
'푸른 양'의 해인 을미년이 밝자마자 각종 대한민국 1호가 잇따라 새해 벽두를 열었다.

제야의 종소리와 함께 2015년의 첫날이 시작되자마자 새해 첫 아기들이 가족과 의료진의 축복 속에 세상에 나와 우렁찬 첫 울음을 터뜨렸다.

시계가 1일 0시 0분을 가리키자마자 서울 역삼동 차병원에서는 윤승의(29·여)씨와 남편 손원배(35)씨가 3.0㎏의 건강한 아들을 품에 안았다.

윤씨는 "기다려왔던 아이가 건강히 태어나줘 대견하고 기쁘다"며 "평화와 행운을 상징하는 청양의 해 첫날에 처음 태어난만큼 밝고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서울 중구 묵정동 제일병원에서는 김지선(34·여)씨와 설성민(33)씨의 아들(3.54㎏)이 세상과 처음 조우했다.

지방 출장 중에 아내 김씨의 출산 소식을 듣고 분만 직전 가까스로 병원에 도착한 남편 설씨는 "아들이 많은 이들의 관심 속에 태어나 큰 복을 받은 것 같다"며 "식구가 한 명 늘었으니 더 행복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 첫 입국자는 대한항공 KE854편으로 중국 베이징을 떠나 0시 25분 인천에 도착한 중국인 리우잉(41·여)씨였다.

그는 "신정 연휴를 맞아 쇼핑도 하고 좋은 추억도 만들겸 해서 한국을 다시 찾았다"며 "따뜻하게 환영해줘 기분이 좋고 동행한 가족들에게 한국의 다양한 매력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대한항공 측은 리씨에게 중국 노선 프레스티지클래스 왕복 항공권 2매와 인천 그랜드하얏트호텔 숙박권 1매, 기념패, 꽃다발 등을 증정했다.

해외로 나가는 첫 국내 여객기는 오전 7시 50분 출발하는 마카오행 아시아나 OZ6865편과 오전 7시 55분 떠나는 마닐라행 KE621이다.

새해 첫 출발 화물기인 상하이행 OZ987편은 이날 1시 5분 전자·IT 관련 등 총 40t의 화물을 싣고 인천공항을 이륙했다.

김석빈(54) 기장은 "을미년 새해의 첫 수출 화물기를 몰게 돼 영광"이라며 "이번 출발편을 시작으로 2015년에도 대한민국의 항공 화물 수출이 계속 늘어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새해 첫날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은 독도다. 이곳의 일출 시각은 오전 7시26분27초로 관측됐다.

이어 오전 7시 31분에 울릉도, 부산 태종대·해운대, 울산 간절곶, 대왕암공원, 울산방어진, 감포수중릉, 7시 32분 포항 호미곶, 7시 36분 성산일출봉, 오전 7시 38분 강릉 정동진 등에서 해가 돋는다.

서울의 일출 시각은 오전 7시 46분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