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부터 달라지는 행정제도는?
입력 2015.01.01 (07:41) 수정 2015.01.01 (13:1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부터 동사무소에 남게 되는 행정 인력이 사회복지요원으로 투입돼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가 확대됩니다.

또 안전사고의 위험 요소를 신고하거나 안전정책 아이디어를 제공하면 포상금이 지급됩니다.

올해부터 달라지는 행정 제도 김상협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시내 한 구청의 주민지원센터 사무실입니다.

인터넷이나 자동 발급기 덕분에 일이 줄어든 행정 직원들은 대부분 사회복지요원으로 투입됐습니다.

올해부턴 주민과 밀착돼 있는 주민센터 기능이 복지 중심으로 재편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박원순(서울시장) : "남게 되는 행정 여력을 복지에 전환하는 것입니다. 사회복지요원들이라든지 일반행정직을 약 2천명 정도 추가 증원해서 찾아가는 복지, 직접 찾아다니면서 복지수요를 발굴하고..."

재난징후나 시설물 안전 등 생활 주변의 안전사고 위험 요소를 신고하거나 아이디어를 내면 최대 100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됩니다.

또 이번달부터 소득인정액이 최저생계비의 130% 이하인 한부모 가족의 아동 양육비가 1인당 월 7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상됩니다.

이밖에 어린이 통학에 이용되는 모든 차량은 관할 경찰서에 신고해야 하며 신고하지 않으면 30만 원의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가정 폭력이 재발할 우려가 높아 현장 경찰관이 피해자 보호를 위한 긴급임시조치를 취했을 때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7월부터는 실직자가 국민연금 가입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정부가 최대 1년간 보험료의 75%를 지원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올해부터 달라지는 행정제도는?
    • 입력 2015-01-01 07:44:09
    • 수정2015-01-01 13:15:1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올해부터 동사무소에 남게 되는 행정 인력이 사회복지요원으로 투입돼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가 확대됩니다.

또 안전사고의 위험 요소를 신고하거나 안전정책 아이디어를 제공하면 포상금이 지급됩니다.

올해부터 달라지는 행정 제도 김상협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시내 한 구청의 주민지원센터 사무실입니다.

인터넷이나 자동 발급기 덕분에 일이 줄어든 행정 직원들은 대부분 사회복지요원으로 투입됐습니다.

올해부턴 주민과 밀착돼 있는 주민센터 기능이 복지 중심으로 재편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박원순(서울시장) : "남게 되는 행정 여력을 복지에 전환하는 것입니다. 사회복지요원들이라든지 일반행정직을 약 2천명 정도 추가 증원해서 찾아가는 복지, 직접 찾아다니면서 복지수요를 발굴하고..."

재난징후나 시설물 안전 등 생활 주변의 안전사고 위험 요소를 신고하거나 아이디어를 내면 최대 100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됩니다.

또 이번달부터 소득인정액이 최저생계비의 130% 이하인 한부모 가족의 아동 양육비가 1인당 월 7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상됩니다.

이밖에 어린이 통학에 이용되는 모든 차량은 관할 경찰서에 신고해야 하며 신고하지 않으면 30만 원의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가정 폭력이 재발할 우려가 높아 현장 경찰관이 피해자 보호를 위한 긴급임시조치를 취했을 때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7월부터는 실직자가 국민연금 가입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정부가 최대 1년간 보험료의 75%를 지원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