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비상
“영국 에볼라 간호사 위독한 상태”
입력 2015.01.04 (01:05) 수정 2015.01.04 (13:19) 국제
영국에서 처음으로 에볼라 감염 판정을 받은 여성 간호사가 생명이 위독한 상태라고 B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영국 런던 로열프리 병원은 에볼라 환자인 폴린 캐퍼키의 상태가 지난 이틀 새 나빠졌다며, 완치 환자에게서 확보한 혈장과 임상용 바이러스제를 투입하고 있지만 위독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간호사인 캐퍼키는 지난달 29일 시에라리온에서 의료봉사를 마치고 영국으로 귀국한 뒤 하루 만에 에볼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 “영국 에볼라 간호사 위독한 상태”
    • 입력 2015-01-04 01:05:51
    • 수정2015-01-04 13:19:04
    국제
영국에서 처음으로 에볼라 감염 판정을 받은 여성 간호사가 생명이 위독한 상태라고 B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영국 런던 로열프리 병원은 에볼라 환자인 폴린 캐퍼키의 상태가 지난 이틀 새 나빠졌다며, 완치 환자에게서 확보한 혈장과 임상용 바이러스제를 투입하고 있지만 위독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간호사인 캐퍼키는 지난달 29일 시에라리온에서 의료봉사를 마치고 영국으로 귀국한 뒤 하루 만에 에볼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