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년 은행 대출 증가액 90%가 가계부문 대출…중기 대출은 제자리
입력 2015.01.04 (10:18) 수정 2015.01.04 (12:05) 경제
지난해 은행권 대출 증가액의 90%가 가계부문 대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과 신한 등 6대 시중은행의 주요 대출 총 잔액은 지난해 말 793조 3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7.6% 증가했습니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유형은 전세자금 대출로, 지난해 말 16조 6천억 원을 기록해 1년 새 43.9%나 급증했습니다.

증가 규모가 가장 큰 유형은 주택담보 대출로, 지난해 말 299조 8천억 원을 기록해 1년 새 29조 2천억 원 늘었습니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와 생계형 창업이 늘어나면서 자영업자 대출 잔액도 지난해 말 141조 5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0.6% 증가했습니다.

주택담보와 전세자금, 신용대출에 실질적 가계대출인 자영업자 대출까지 합치면 가계부문 대출의 증가액은 50조 원에 달해 총 대출 증가액의 89%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반면, 자영업자 대출을 제외한 중소기업 대출은 157조 8천억 원으로 1년 새 2.8%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금융 소비자단체들은 은행들이 담보나 보증 덕에 손실 위험이 적은 가계대출에 치중하면서, 중소기업들은 자금난이 여전한데도 대출이 거의 늘지 않았다며 불균형을 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작년 은행 대출 증가액 90%가 가계부문 대출…중기 대출은 제자리
    • 입력 2015-01-04 10:18:53
    • 수정2015-01-04 12:05:12
    경제
지난해 은행권 대출 증가액의 90%가 가계부문 대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과 신한 등 6대 시중은행의 주요 대출 총 잔액은 지난해 말 793조 3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7.6% 증가했습니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유형은 전세자금 대출로, 지난해 말 16조 6천억 원을 기록해 1년 새 43.9%나 급증했습니다.

증가 규모가 가장 큰 유형은 주택담보 대출로, 지난해 말 299조 8천억 원을 기록해 1년 새 29조 2천억 원 늘었습니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와 생계형 창업이 늘어나면서 자영업자 대출 잔액도 지난해 말 141조 5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0.6% 증가했습니다.

주택담보와 전세자금, 신용대출에 실질적 가계대출인 자영업자 대출까지 합치면 가계부문 대출의 증가액은 50조 원에 달해 총 대출 증가액의 89%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반면, 자영업자 대출을 제외한 중소기업 대출은 157조 8천억 원으로 1년 새 2.8%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금융 소비자단체들은 은행들이 담보나 보증 덕에 손실 위험이 적은 가계대출에 치중하면서, 중소기업들은 자금난이 여전한데도 대출이 거의 늘지 않았다며 불균형을 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