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성년자에 술 팔아” 상습 무전취식 10대 구속
입력 2015.01.04 (11:37) 연합뉴스
유흥업소에서 술을 마신 뒤 돈을 내지 않고, 미성년자라는 사실로 업주를 신고할 것처럼 속인 10대들이 무더기로 경찰에게 붙잡혔다.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광역수사대는 4일 이런 혐의(폭력행위등처벌법상 상습공갈)로 박모(19)군 등 2명을 구속하고 김모(19)군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공범 4명을 쫓고 있다.

이들은 2013년 8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의정부시 의정부2동 김모(44)씨의 주점 등 10곳에서 1회 평균 70∼80만 원씩 모두 900여만 원 상당의 술과 안주 등을 먹고 업주를 불러 자신들이 "미성년자다. 신고하고 싶으면 하라"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된 박 군 등은 업주가 보는 앞에서 "미성년자에게 술을 팔았다"며 휴대전화를 꺼내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112를 누르고 놀리기도 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이들의 덩치가 커 업주들이 청소년인 줄 몰랐다"며 "일부는 이들의 신고가 두려워 술값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 “미성년자에 술 팔아” 상습 무전취식 10대 구속
    • 입력 2015-01-04 11:37:38
    연합뉴스
유흥업소에서 술을 마신 뒤 돈을 내지 않고, 미성년자라는 사실로 업주를 신고할 것처럼 속인 10대들이 무더기로 경찰에게 붙잡혔다.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광역수사대는 4일 이런 혐의(폭력행위등처벌법상 상습공갈)로 박모(19)군 등 2명을 구속하고 김모(19)군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공범 4명을 쫓고 있다.

이들은 2013년 8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의정부시 의정부2동 김모(44)씨의 주점 등 10곳에서 1회 평균 70∼80만 원씩 모두 900여만 원 상당의 술과 안주 등을 먹고 업주를 불러 자신들이 "미성년자다. 신고하고 싶으면 하라"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된 박 군 등은 업주가 보는 앞에서 "미성년자에게 술을 팔았다"며 휴대전화를 꺼내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112를 누르고 놀리기도 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이들의 덩치가 커 업주들이 청소년인 줄 몰랐다"며 "일부는 이들의 신고가 두려워 술값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