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UFC 괴물’ 존스, ‘무패’ 코미어 꺾고 8차 방어
입력 2015.01.04 (15:15) 수정 2015.01.04 (16:18) 연합뉴스
종합격투기 UFC의 '괴물' 존 존스(28·미국)가 무패의 파이터 대니얼 코미어(36·미국)를 꺾고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8차 방어에 성공했다.

존스는 4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MGM 그랜드 아레나에서 열린 UFC182 마지막 경기에서 코미어를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존스는 2011년 마우리시오 '쇼군' 후아에게서 빼앗은 레이트헤비급 챔피언 벨트를 8차례 지켜내는 데 성공했다. UFC에서 12연승을 기록했고 종합격투기 통산 전적은 22전 21승 1패가 됐다.

존스는 미국 레슬링 국가대표로 올림픽 무대를 두 차례나 밟은 코미어를 상대로 3라운드까지 힘든 승부를 펼쳤다.

존스가 큰 신장과 리치를 앞세워 아웃복싱을 구사하려 했으나 코미어는 적극적으로 품으로 파고들어 난타전을 벌였다.

그러나 4라운드 들어 젊은 존스의 체력이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존스는 코미어를 옥타곤 벽 한 쪽에 밀어놓고 클린치 상황을 만든 뒤 효과적으로 주먹을 던지며 승기를 잡았다.

이전까지 모든 경기에서 단 한번도 테이크다운을 허용하지 않은 코미어를 수차례 바닥에 내리꽂는 등 레슬링 싸움에서 이긴 것도 존스 승리의 요인이 됐다.
  • ‘UFC 괴물’ 존스, ‘무패’ 코미어 꺾고 8차 방어
    • 입력 2015-01-04 15:15:52
    • 수정2015-01-04 16:18:32
    연합뉴스
종합격투기 UFC의 '괴물' 존 존스(28·미국)가 무패의 파이터 대니얼 코미어(36·미국)를 꺾고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8차 방어에 성공했다.

존스는 4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MGM 그랜드 아레나에서 열린 UFC182 마지막 경기에서 코미어를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존스는 2011년 마우리시오 '쇼군' 후아에게서 빼앗은 레이트헤비급 챔피언 벨트를 8차례 지켜내는 데 성공했다. UFC에서 12연승을 기록했고 종합격투기 통산 전적은 22전 21승 1패가 됐다.

존스는 미국 레슬링 국가대표로 올림픽 무대를 두 차례나 밟은 코미어를 상대로 3라운드까지 힘든 승부를 펼쳤다.

존스가 큰 신장과 리치를 앞세워 아웃복싱을 구사하려 했으나 코미어는 적극적으로 품으로 파고들어 난타전을 벌였다.

그러나 4라운드 들어 젊은 존스의 체력이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존스는 코미어를 옥타곤 벽 한 쪽에 밀어놓고 클린치 상황을 만든 뒤 효과적으로 주먹을 던지며 승기를 잡았다.

이전까지 모든 경기에서 단 한번도 테이크다운을 허용하지 않은 코미어를 수차례 바닥에 내리꽂는 등 레슬링 싸움에서 이긴 것도 존스 승리의 요인이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