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결혼 반대’ 집 나간 30대 숨진 채 발견
입력 2015.01.04 (16:11) 사회
오늘 오전 11시 반쯤 경북 영덕군 남정면 방파제 근처 해안에서 32살 강 모 씨가 자신의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강 씨가 집에서 결혼을 반대한다는 이유로 닷새 전 연락이 끊겼다는 유족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강 씨와 함께 집을 나간 여자친구 29살 김 모 씨의 행방을 찾고 있습니다.
  • ‘결혼 반대’ 집 나간 30대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5-01-04 16:11:09
    사회
오늘 오전 11시 반쯤 경북 영덕군 남정면 방파제 근처 해안에서 32살 강 모 씨가 자신의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강 씨가 집에서 결혼을 반대한다는 이유로 닷새 전 연락이 끊겼다는 유족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강 씨와 함께 집을 나간 여자친구 29살 김 모 씨의 행방을 찾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