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남서지역 방위인력 4천명 증원”
입력 2015.01.04 (16:25) 국제
일본 정부가 중국과의 해상 분쟁 가능성 등에 대비해 오키나와, 규슈 일대의 방위력을 강화하는 구성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를 위해 자위관 등을 적어도 4천 명 가량 증원하고 규슈와 오키나와를 영토 방위의 최전선으로 삼을 방침이라고 마이니치는 전했습니다.

또 점거된 외딴 섬 탈환을 주 목적으로 하는 약 3천 명 규모의 수륙기동단 창설을 계획하는 한편, 150명 규모의 연안 감시 부대도 신설할 계획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 “일본, 남서지역 방위인력 4천명 증원”
    • 입력 2015-01-04 16:25:44
    국제
일본 정부가 중국과의 해상 분쟁 가능성 등에 대비해 오키나와, 규슈 일대의 방위력을 강화하는 구성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를 위해 자위관 등을 적어도 4천 명 가량 증원하고 규슈와 오키나와를 영토 방위의 최전선으로 삼을 방침이라고 마이니치는 전했습니다.

또 점거된 외딴 섬 탈환을 주 목적으로 하는 약 3천 명 규모의 수륙기동단 창설을 계획하는 한편, 150명 규모의 연안 감시 부대도 신설할 계획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