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북 구미 공장 화재…3,300만 원 피해
입력 2015.01.05 (00:59) 수정 2015.01.05 (18:50) 사회
어제 오후 3시 15분쯤 경북 구미시 선산읍의 폐 플라스틱을 분쇄하는 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 반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공장 5백 제곱미터와 집기 등이 타 3천 3백여 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은 용접작업을 하던 중 불티가 공장 벽으로 튀었다는 목격자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경북 구미 공장 화재…3,300만 원 피해
    • 입력 2015-01-05 00:59:40
    • 수정2015-01-05 18:50:23
    사회
어제 오후 3시 15분쯤 경북 구미시 선산읍의 폐 플라스틱을 분쇄하는 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 반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공장 5백 제곱미터와 집기 등이 타 3천 3백여 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은 용접작업을 하던 중 불티가 공장 벽으로 튀었다는 목격자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