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펀드계좌 6년새 1,000만 개 사라졌다
입력 2015.01.05 (06:20) 수정 2015.01.05 (19:00) 연합뉴스
증시침체와 투자 수익률 정체 등으로 펀드계좌 수가 6년 새 1천만개가량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집계 가능한 최근 월) 기준 펀드 계좌 수는 1천427만개로, '펀드 열풍'으로 정점을 찍은 2008년 6월(2천511만개)보다 1천84만개 감소했다.

2008~2009년 정점을 찍은 펀드계좌 수는 세계 금융위기로 인한 수익률 부진으로 2010년 1월 2천만개 이하로 내려온 이후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한 때 펀드는 투자 편리성과 고수익성으로 '국민 재테크' 수단으로 주목받았으나, 수익률 부진과 신뢰 저하 등으로 투자자들의 외면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펀드 계좌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식형 펀드계좌 수의 감소가 두드러진다.

펀드붐을 타고 2008년 6월 1천817만개로 고점을 찍은 주식형 펀드는 지난해 11월 말 현재 607만개로 거의 3분의 1토막이 났다.

국내 주식형 펀드는 국내 증시가 수년째 1,700~2,100 수준의 박스권 흐름을 보이면서 수익률이 저조했고 해외 주식형 펀드들도 중국 펀드 등의 손실에 따라 '대탈출'이 이어진 탓이다.

투자자들이 펀드 시장을 떠나며 주식형 펀드 설정액도 2008년 말 140조원 수준에서 지난해 말 79조3천억원 수준으로 급감했다.

반면, 채권형과 자산가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사모형 펀드계좌 수는 늘고 있다.

채권형은 2009년 말 56만~57만개 수준에서 지난해 11월 92만개로 서서히 늘고 있고 사모형도 같은 기간 5만1천개에서 13만8천개로 증가했다.
  • 펀드계좌 6년새 1,000만 개 사라졌다
    • 입력 2015-01-05 06:20:39
    • 수정2015-01-05 19:00:40
    연합뉴스
증시침체와 투자 수익률 정체 등으로 펀드계좌 수가 6년 새 1천만개가량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집계 가능한 최근 월) 기준 펀드 계좌 수는 1천427만개로, '펀드 열풍'으로 정점을 찍은 2008년 6월(2천511만개)보다 1천84만개 감소했다.

2008~2009년 정점을 찍은 펀드계좌 수는 세계 금융위기로 인한 수익률 부진으로 2010년 1월 2천만개 이하로 내려온 이후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한 때 펀드는 투자 편리성과 고수익성으로 '국민 재테크' 수단으로 주목받았으나, 수익률 부진과 신뢰 저하 등으로 투자자들의 외면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펀드 계좌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식형 펀드계좌 수의 감소가 두드러진다.

펀드붐을 타고 2008년 6월 1천817만개로 고점을 찍은 주식형 펀드는 지난해 11월 말 현재 607만개로 거의 3분의 1토막이 났다.

국내 주식형 펀드는 국내 증시가 수년째 1,700~2,100 수준의 박스권 흐름을 보이면서 수익률이 저조했고 해외 주식형 펀드들도 중국 펀드 등의 손실에 따라 '대탈출'이 이어진 탓이다.

투자자들이 펀드 시장을 떠나며 주식형 펀드 설정액도 2008년 말 140조원 수준에서 지난해 말 79조3천억원 수준으로 급감했다.

반면, 채권형과 자산가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사모형 펀드계좌 수는 늘고 있다.

채권형은 2009년 말 56만~57만개 수준에서 지난해 11월 92만개로 서서히 늘고 있고 사모형도 같은 기간 5만1천개에서 13만8천개로 증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