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그림자금융 1,600조 원…5년 만에 두배로
입력 2015.01.05 (06:21) 수정 2015.01.05 (19:00) 연합뉴스
국내 '그림자 금융(shadow banking)' 규모가 5년 만에 두 배로 급증해 1조5천억 달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으로 그림자 금융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한국 경제에도 잠재적인 불안 요인이 되고 있다.

5일 금융안정위원회(FSB)와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한국에서 그림자 금융으로 분류되는 기타 금융기관 자산 규모는 2013년 기준 1조4천780억 달러(1천633조원)였다.

이는 같은 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1조3천45억 달러의 113.4%에 해당한다.

한국의 그림자 금융 규모는 2008년 7천334억 달러에서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9천74억달러로 23.7% 급증했다.

이후 2010년 1조62억달러로 1조달러를 돌파하고선 가파르게 증가해 2012년 1조3천120억달러로 GDP(1조2천224억 달러) 규모를 넘어섰다.

최근 한국 외에 중국과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신흥국의 그림자 금융 규모가 급증한 반면에 선진국들은 규모 증가가 제한적이다. 일본은 3년 연속 그림자 금융 규모가 감소했다.

그림자 금융은 은행과 비슷한 기능을 하면서도 은행처럼 엄격한 건전성 규제를 받지 않아 위험성이 높은 금융 기관과 해당 기관의 금융상품을 뜻한다. 증권사 등에서 많이 취급하는 머니마켓펀드(MMF)나 환매조건부채권(RP), 자산유동화증권(ABS) 등을 주로 지칭하며, 투자대상이 복잡해 2008년 세계 금융위기를 촉발한 원인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FSB는 세계 금융위기 이후 주요 20개국(G20)을 중심으로 금융분야 규제와 감독에 관한 기준 등을 마련하고 금융당국 간의 협력을 강화하고자 설립된 국제기구다.

2008년 이후 5년 만에 규모가 두 배 이상 급증한 국내 그림자 금융은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을 키울 수 있는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

서동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 금융기관들의 자산 보유는 중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르게 분포돼 있지만 금융위기 이후 기타 금융기관의 자산규모가 빠르게 증가하는 것은 앞으로 관심을 두고 지켜봐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세계 그림자 금융 규모도 2008년 58조5천억 달러에서 2013년 75조2천억달러로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중국의 그림자 금융 문제가 시장에 충격을 줬다.

국제적으로도 그림자 금융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FSB는 최근 보고서에서 세계 금융위기 이후 은행 규제가 대폭 강화된데다 저금리 장기화로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추구하면서 그림자 금융 규모가 급증했다며 이 추세로 가면 그 규모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제통화기금(IMF)도 MMF와 헤지펀드 등 그림자 금융으로 자금이 대거 몰리고 있다며 이런 자금은 단기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유사시 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송민규 한국금융연구원 금융시장연구실장은 "그림자 금융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위험성이 부각됐지만 획일적인 규제가 쉽지 않은 측면이 있다"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문제가 확대되기 전에 빨리 대응책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 한국 그림자금융 1,600조 원…5년 만에 두배로
    • 입력 2015-01-05 06:21:17
    • 수정2015-01-05 19:00:40
    연합뉴스
국내 '그림자 금융(shadow banking)' 규모가 5년 만에 두 배로 급증해 1조5천억 달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으로 그림자 금융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한국 경제에도 잠재적인 불안 요인이 되고 있다.

5일 금융안정위원회(FSB)와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한국에서 그림자 금융으로 분류되는 기타 금융기관 자산 규모는 2013년 기준 1조4천780억 달러(1천633조원)였다.

이는 같은 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1조3천45억 달러의 113.4%에 해당한다.

한국의 그림자 금융 규모는 2008년 7천334억 달러에서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9천74억달러로 23.7% 급증했다.

이후 2010년 1조62억달러로 1조달러를 돌파하고선 가파르게 증가해 2012년 1조3천120억달러로 GDP(1조2천224억 달러) 규모를 넘어섰다.

최근 한국 외에 중국과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신흥국의 그림자 금융 규모가 급증한 반면에 선진국들은 규모 증가가 제한적이다. 일본은 3년 연속 그림자 금융 규모가 감소했다.

그림자 금융은 은행과 비슷한 기능을 하면서도 은행처럼 엄격한 건전성 규제를 받지 않아 위험성이 높은 금융 기관과 해당 기관의 금융상품을 뜻한다. 증권사 등에서 많이 취급하는 머니마켓펀드(MMF)나 환매조건부채권(RP), 자산유동화증권(ABS) 등을 주로 지칭하며, 투자대상이 복잡해 2008년 세계 금융위기를 촉발한 원인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FSB는 세계 금융위기 이후 주요 20개국(G20)을 중심으로 금융분야 규제와 감독에 관한 기준 등을 마련하고 금융당국 간의 협력을 강화하고자 설립된 국제기구다.

2008년 이후 5년 만에 규모가 두 배 이상 급증한 국내 그림자 금융은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을 키울 수 있는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

서동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 금융기관들의 자산 보유는 중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르게 분포돼 있지만 금융위기 이후 기타 금융기관의 자산규모가 빠르게 증가하는 것은 앞으로 관심을 두고 지켜봐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세계 그림자 금융 규모도 2008년 58조5천억 달러에서 2013년 75조2천억달러로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중국의 그림자 금융 문제가 시장에 충격을 줬다.

국제적으로도 그림자 금융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FSB는 최근 보고서에서 세계 금융위기 이후 은행 규제가 대폭 강화된데다 저금리 장기화로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추구하면서 그림자 금융 규모가 급증했다며 이 추세로 가면 그 규모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제통화기금(IMF)도 MMF와 헤지펀드 등 그림자 금융으로 자금이 대거 몰리고 있다며 이런 자금은 단기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유사시 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송민규 한국금융연구원 금융시장연구실장은 "그림자 금융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위험성이 부각됐지만 획일적인 규제가 쉽지 않은 측면이 있다"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문제가 확대되기 전에 빨리 대응책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