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키아누 리브스, 7년 만에 방한
입력 2015.01.05 (06:53) 수정 2015.01.05 (07:4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키아누 리브스, 러셀 크로우, 이름만으로도 무게감이 느껴지는 유명 할리우드 배우들이죠.

이달 중에 한국에서 직접 만나실 수 있습니다.

대중문화 소식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가 오는 8일 7년 만에 한국을 찾습니다.

오는 21일 개봉하는 영화 '존윅'을 홍보하기 위해서입니다.

'존윅'에서 키아누 리브스는 더 이상 잃을 것 없이 복수에 나서는 전설적인 킬러 역을 맡았습니다.

오는 18일에는 러셀 크로우가 직접 감독, 출연한 영화 '워터 디바이너'를 홍보하기 위해 2박3일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습니다.

'워터 디바이너'는 1차 세계대전에서 세 아들을 잃은 남성이 아들의 시신을 찾아 터키로 향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입니다.

연예인 중 가수의 평균 수입이 최근 3년 사이 7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세청의 국세통계연보를 보면 가수의 연 평균 수입은 지난해 기준 4천674만 원으로 3년 전보다 72% 증가했습니다.

배우는 3천718만 원으로 3년 전보다 12% 늘었고, 가수와 배우를 합친 연예인 전체도 3년 전보다 24% 늘었습니다.

영화 국제시장이 개봉 18일 만에 관객 7백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이 영화에 조연으로 출연한 영화배우 오달수 씨는 국내 최초로 누적 관객 1억 명을 돌파한 배우가 됐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키아누 리브스, 7년 만에 방한
    • 입력 2015-01-05 06:55:04
    • 수정2015-01-05 07:43:1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키아누 리브스, 러셀 크로우, 이름만으로도 무게감이 느껴지는 유명 할리우드 배우들이죠.

이달 중에 한국에서 직접 만나실 수 있습니다.

대중문화 소식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가 오는 8일 7년 만에 한국을 찾습니다.

오는 21일 개봉하는 영화 '존윅'을 홍보하기 위해서입니다.

'존윅'에서 키아누 리브스는 더 이상 잃을 것 없이 복수에 나서는 전설적인 킬러 역을 맡았습니다.

오는 18일에는 러셀 크로우가 직접 감독, 출연한 영화 '워터 디바이너'를 홍보하기 위해 2박3일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습니다.

'워터 디바이너'는 1차 세계대전에서 세 아들을 잃은 남성이 아들의 시신을 찾아 터키로 향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입니다.

연예인 중 가수의 평균 수입이 최근 3년 사이 7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세청의 국세통계연보를 보면 가수의 연 평균 수입은 지난해 기준 4천674만 원으로 3년 전보다 72% 증가했습니다.

배우는 3천718만 원으로 3년 전보다 12% 늘었고, 가수와 배우를 합친 연예인 전체도 3년 전보다 24% 늘었습니다.

영화 국제시장이 개봉 18일 만에 관객 7백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이 영화에 조연으로 출연한 영화배우 오달수 씨는 국내 최초로 누적 관객 1억 명을 돌파한 배우가 됐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