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급증하는 가계부채…새해 경제 뇌관
입력 2015.01.05 (07:09) 수정 2015.01.05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렇게 가계 대출이 전방위적으로 급증하면서 '가계 부채' 문제가 새해 우리 경제의 최대 뇌관이 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부채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나섰지만, 그것만으론 우려를 잠재울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계속해서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가계대출은 43조 5천억 원 늘었습니다.

한 해 전 같은 기간에 늘어난 가계대출이 16조 원 정도니까, 지난해 증가폭이 3배 가까이 크죠.

여기에, 신용카드 사용액까지 합쳐 가계가 갚아야 할 돈, 가계신용은 지난해 3분기에 1060조 원을 넘었고, 연말 기준으론 1100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됩니다.

과연 이 빚을 가계가 감당할 수 있느냐가 관건일텐데요.

올해 미국의 금리 인상이 현실화되면, 우리도 금리를 마냥 낮게 유지할 순 없다는 점이 가장 큰 걱정입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게 은행 대출만 42조 원을 넘는데요.

상환 부담이 워낙 크기 때문에, 정부도 이걸 장기·고정 금리 대출로 갈아타도록 가계 빚의 구조를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주택 가격이 하락할 경우에 가계의 재무건전성이 악화되고 소비가 위축되는 가운데 금융기관의 시스템 리스크로 발전할 위험성이 그만큼 커진 것으로 판단됩니다."

이 때문에, 부채 구조 개선만으론 부족하다며, 부동산 대출 규제를 다시 강화하는 등 종합적인 처방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급증하는 가계부채…새해 경제 뇌관
    • 입력 2015-01-05 07:11:12
    • 수정2015-01-05 08:03:20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이렇게 가계 대출이 전방위적으로 급증하면서 '가계 부채' 문제가 새해 우리 경제의 최대 뇌관이 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부채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나섰지만, 그것만으론 우려를 잠재울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계속해서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가계대출은 43조 5천억 원 늘었습니다.

한 해 전 같은 기간에 늘어난 가계대출이 16조 원 정도니까, 지난해 증가폭이 3배 가까이 크죠.

여기에, 신용카드 사용액까지 합쳐 가계가 갚아야 할 돈, 가계신용은 지난해 3분기에 1060조 원을 넘었고, 연말 기준으론 1100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됩니다.

과연 이 빚을 가계가 감당할 수 있느냐가 관건일텐데요.

올해 미국의 금리 인상이 현실화되면, 우리도 금리를 마냥 낮게 유지할 순 없다는 점이 가장 큰 걱정입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게 은행 대출만 42조 원을 넘는데요.

상환 부담이 워낙 크기 때문에, 정부도 이걸 장기·고정 금리 대출로 갈아타도록 가계 빚의 구조를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주택 가격이 하락할 경우에 가계의 재무건전성이 악화되고 소비가 위축되는 가운데 금융기관의 시스템 리스크로 발전할 위험성이 그만큼 커진 것으로 판단됩니다."

이 때문에, 부채 구조 개선만으론 부족하다며, 부동산 대출 규제를 다시 강화하는 등 종합적인 처방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