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청계·대림상가 일대 정비사업 ‘속도’
입력 2015.01.05 (08:58) 사회
서울 중구는 지난달 건축위원회를 열어 낙후한 청계상가와 대림상가 일대를 개선하는 사업계획을 통과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중구는 공구, 조명 등 낡은 상가들이 몰린 이곳을 청계천변과 연계한 업무·숙박시설로 개발해 관광거점을 조성하고 낡은 건축물도 대거 정비할 계획입니다.

카페와 음식점 등도 도입해 청계천변을 지나는 시민이 을지로 일대 상가로 유입될 수 있게 할 예정입니다.

또, 이 지역에서 오래 영업해 온 인쇄·광고물 제조업 등 도심 특화 산업이 유지될 수 있게 지원할 계획입니다.

이 지역을 포함한 세운재정비촉진지구는 2006년 지구 지정 뒤 장기간 사업이 지연됐으나, 지난해 3월 서울시에서 세운재정비촉진계획을 확정함에 따라 세운상가군은 철거하지 않고 주변 지역을 구역별로 정비하게 됐습니다.
  • 서울 청계·대림상가 일대 정비사업 ‘속도’
    • 입력 2015-01-05 08:58:48
    사회
서울 중구는 지난달 건축위원회를 열어 낙후한 청계상가와 대림상가 일대를 개선하는 사업계획을 통과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중구는 공구, 조명 등 낡은 상가들이 몰린 이곳을 청계천변과 연계한 업무·숙박시설로 개발해 관광거점을 조성하고 낡은 건축물도 대거 정비할 계획입니다.

카페와 음식점 등도 도입해 청계천변을 지나는 시민이 을지로 일대 상가로 유입될 수 있게 할 예정입니다.

또, 이 지역에서 오래 영업해 온 인쇄·광고물 제조업 등 도심 특화 산업이 유지될 수 있게 지원할 계획입니다.

이 지역을 포함한 세운재정비촉진지구는 2006년 지구 지정 뒤 장기간 사업이 지연됐으나, 지난해 3월 서울시에서 세운재정비촉진계획을 확정함에 따라 세운상가군은 철거하지 않고 주변 지역을 구역별로 정비하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