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죽음의 경주’ 다카르 랠리, 4일 아르헨 개막
입력 2015.01.05 (09:30) 연합뉴스
'죽음의 경주'로 불리는 자동차 경주대회인 다카르 랠리 2015년 대회가 4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시작됐다.

올해 다카르 랠리는 이날 부에노스아이레스를 출발해 칠레와 볼리비아를 거쳐 17일 다시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도착하는 약 9천㎞ 구간에서 펼쳐진다.

1979년 창설된 이 대회는 올해 36회째를 맞으며 전 세계 50여 개 나라에서 700여 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다카르 랠리는 원래 유럽과 아프리카 대륙에서 열렸으나 2008년 테러 가능성이 제기돼 대회가 취소된 이후 2009년부터 대회 장소를 남미로 옮겼다.

비포장도로를 달리는 이 대회는 바이크와 4륜 바이크, 자동차, 트럭 등 4개 부문으로 나뉘어 우승자를 가린다.

다카르 랠리는 해마다 사망 사고가 끊이지 않아 '죽음의 경주'로 더 유명한 대회다.

지난해 대회에서도 바이크 부문에 출전한 벨기에 출신 에릭 팔랑트가 제5구간인 아르헨티나 칠레시토 지역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979년 제1회 대회부터 지난해까지 출전 선수와 관람객 등 대회 관계자 60명 이상이 아까운 목숨을 잃었다.

특히 2005년 대회부터 지난해까지 대회가 취소된 2008년을 제외하고는 9년 연속 사망 사고가 이어졌다.

지난해 대회에서는 선수와 취재 기자, 관람객 한 명씩 총 세 명이 숨졌다.

2000년대 중반에는 교황청에서도 다카르 랠리를 일컬어 '생명을 경시하는 비인간적인 대회'라며 대회 중단을 촉구하기도 했으나 '죽음의 경주'는 올해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 ‘죽음의 경주’ 다카르 랠리, 4일 아르헨 개막
    • 입력 2015-01-05 09:30:07
    연합뉴스
'죽음의 경주'로 불리는 자동차 경주대회인 다카르 랠리 2015년 대회가 4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시작됐다.

올해 다카르 랠리는 이날 부에노스아이레스를 출발해 칠레와 볼리비아를 거쳐 17일 다시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도착하는 약 9천㎞ 구간에서 펼쳐진다.

1979년 창설된 이 대회는 올해 36회째를 맞으며 전 세계 50여 개 나라에서 700여 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다카르 랠리는 원래 유럽과 아프리카 대륙에서 열렸으나 2008년 테러 가능성이 제기돼 대회가 취소된 이후 2009년부터 대회 장소를 남미로 옮겼다.

비포장도로를 달리는 이 대회는 바이크와 4륜 바이크, 자동차, 트럭 등 4개 부문으로 나뉘어 우승자를 가린다.

다카르 랠리는 해마다 사망 사고가 끊이지 않아 '죽음의 경주'로 더 유명한 대회다.

지난해 대회에서도 바이크 부문에 출전한 벨기에 출신 에릭 팔랑트가 제5구간인 아르헨티나 칠레시토 지역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979년 제1회 대회부터 지난해까지 출전 선수와 관람객 등 대회 관계자 60명 이상이 아까운 목숨을 잃었다.

특히 2005년 대회부터 지난해까지 대회가 취소된 2008년을 제외하고는 9년 연속 사망 사고가 이어졌다.

지난해 대회에서는 선수와 취재 기자, 관람객 한 명씩 총 세 명이 숨졌다.

2000년대 중반에는 교황청에서도 다카르 랠리를 일컬어 '생명을 경시하는 비인간적인 대회'라며 대회 중단을 촉구하기도 했으나 '죽음의 경주'는 올해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