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리블랜드 연방은행장 “미 금리 인상 시점보다 속도 중요”
입력 2015.01.05 (09:48) 국제
투자자들은 금리가 언제 올라가느냐 보단 어떤 속도로 상향 조정될 지에 더 관심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로레타 메스터 미국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장이 말했습니다.

보스턴에서 열린 전미경제학회 연례 총회에 참석한 메스터는 블룸버그 통신과의 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메스터는 연방기금 금리가 3년간 3.75%까지 상승할 것으로 본다며 "금리 상승 속도는 경제 여건에 영향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클리블랜드 연방은행장 “미 금리 인상 시점보다 속도 중요”
    • 입력 2015-01-05 09:48:01
    국제
투자자들은 금리가 언제 올라가느냐 보단 어떤 속도로 상향 조정될 지에 더 관심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로레타 메스터 미국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장이 말했습니다.

보스턴에서 열린 전미경제학회 연례 총회에 참석한 메스터는 블룸버그 통신과의 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메스터는 연방기금 금리가 3년간 3.75%까지 상승할 것으로 본다며 "금리 상승 속도는 경제 여건에 영향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