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익수호’ U-18 축구, 핀란드와 1-1 무승부
입력 2015.01.05 (10:19) 연합뉴스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 대표팀이 2015 발렌틴 그라나트킨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핀란드와 한 골씩 주고받으며 비겼다.

안익수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U-18 대표팀은 5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치러진 대회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핀란드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달 17일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된 안익수 감독의 지휘를 받으며 이번 대회에 나선 한국은 0-1로 끌려가던 후반 44분 김대원(보인고)의 극적인 동점골이 터지면서 패배의 위기를 벗어났다.

한국은 이날 밤 모스크바 선발팀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과 일본, 그리스, 불가리아 등 18개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3개 팀씩 6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고 나서 각 조 1위팀이 다시 리그를 치러 우승팀을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U-18 대표팀은 2년 뒤 한국에서 열리는 2017년 FIFA U-20 월드컵에 참가할 연령대의 선수들로 구성됐다.
  • ‘안익수호’ U-18 축구, 핀란드와 1-1 무승부
    • 입력 2015-01-05 10:19:35
    연합뉴스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 대표팀이 2015 발렌틴 그라나트킨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핀란드와 한 골씩 주고받으며 비겼다.

안익수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U-18 대표팀은 5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치러진 대회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핀란드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달 17일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된 안익수 감독의 지휘를 받으며 이번 대회에 나선 한국은 0-1로 끌려가던 후반 44분 김대원(보인고)의 극적인 동점골이 터지면서 패배의 위기를 벗어났다.

한국은 이날 밤 모스크바 선발팀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과 일본, 그리스, 불가리아 등 18개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3개 팀씩 6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고 나서 각 조 1위팀이 다시 리그를 치러 우승팀을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U-18 대표팀은 2년 뒤 한국에서 열리는 2017년 FIFA U-20 월드컵에 참가할 연령대의 선수들로 구성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