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위야 물러가라” 겨울바다에 풍덩
입력 2015.01.05 (12:31) 수정 2015.01.05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맹추위가 잠시 주춤하긴 하지만, 겨울은 겨울이죠.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바닷물로 뛰어드는 북극곰 수영 축제가 어제 해운대에서 열렸습니다.

이한치한, 추위를 즐기는 사람들을 김계애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화이팅"

차디찬 겨울 바다에 거침없이 맨몸으로 뛰어듭니다.

멋진 다이빙 솜씨도 뽐내고, 넘실대는 파도에 온몸을 맡깁니다.

옷을 껴입은 구경꾼만 아니면 한여름이라고 착각할 정도입니다.

<인터뷰> 정순영(서울 문정동) : "시원하고 새해를 제대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최고입니다."

정신이 번쩍 들고, 온몸은 춥다 못해 통증까지 느껴지지만 3천여 명의 참가자들은 추위를 이기며 저마다의 각오를 다졌습니다.

<인터뷰> "우리 가족 올 한해 정말 열심히 살 거거든요. 북극곰이 돼서 열심히 살아보고 싶어요."

올해로 28번째를 맞은 북극곰 수영 축제.

영국 BBC가 선정한 세계 10대 이색 겨울 스포츠답게, 외국인 관광객들도 참가해 즐거운 한때를 보냈습니다.

<인터뷰> "굉장히 재밌어요. 이것 좀 보세요. 재밌어요."

추위와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는 많은 사람들의 열기로 겨울 해운대는 여름보다 뜨거웠습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 “추위야 물러가라” 겨울바다에 풍덩
    • 입력 2015-01-05 12:32:49
    • 수정2015-01-05 13:01:42
    뉴스 12
<앵커 멘트>

맹추위가 잠시 주춤하긴 하지만, 겨울은 겨울이죠.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바닷물로 뛰어드는 북극곰 수영 축제가 어제 해운대에서 열렸습니다.

이한치한, 추위를 즐기는 사람들을 김계애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화이팅"

차디찬 겨울 바다에 거침없이 맨몸으로 뛰어듭니다.

멋진 다이빙 솜씨도 뽐내고, 넘실대는 파도에 온몸을 맡깁니다.

옷을 껴입은 구경꾼만 아니면 한여름이라고 착각할 정도입니다.

<인터뷰> 정순영(서울 문정동) : "시원하고 새해를 제대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최고입니다."

정신이 번쩍 들고, 온몸은 춥다 못해 통증까지 느껴지지만 3천여 명의 참가자들은 추위를 이기며 저마다의 각오를 다졌습니다.

<인터뷰> "우리 가족 올 한해 정말 열심히 살 거거든요. 북극곰이 돼서 열심히 살아보고 싶어요."

올해로 28번째를 맞은 북극곰 수영 축제.

영국 BBC가 선정한 세계 10대 이색 겨울 스포츠답게, 외국인 관광객들도 참가해 즐거운 한때를 보냈습니다.

<인터뷰> "굉장히 재밌어요. 이것 좀 보세요. 재밌어요."

추위와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는 많은 사람들의 열기로 겨울 해운대는 여름보다 뜨거웠습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