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반부패’ 배후엔 정치 보복 의도 가능성”
입력 2015.01.05 (13:58)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체제 출범후 지난 2년간 반 부패 조치가 강력하게 추진된 이면에는 정치적인 보복의 의도가 깔렸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미국 뉴욕대 제롬 코언 법학 교수는 파이낸셜 타임스 기고문에서 시 주석의 부패 척결 조처는 시 주석과 정치적으로 대립각을 세운 저우융캉 전 서기와 보시라이 전 충칭시 당서기에게만 향하고 다른 정치 세력을 제외한다는 의혹을 지울 수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텅뱌오 전 중국정법대 교수도 "현 정권이 공직사회에 사정 칼날을 휘두르고 사회 민주 세력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정책으로는 사회 문제가 해결되지않고 오히려 사회 모순이 심해질 것"이라고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유명 인권운동가인 후자도 시 주석의 부패척결 캠페인은 "자신의 개인 권력을 강화하고 공산당 천하를 유지하려는 일종의 국정 농단"이라고 비판했습니다.
  • “중국 ‘반부패’ 배후엔 정치 보복 의도 가능성”
    • 입력 2015-01-05 13:58:14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체제 출범후 지난 2년간 반 부패 조치가 강력하게 추진된 이면에는 정치적인 보복의 의도가 깔렸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미국 뉴욕대 제롬 코언 법학 교수는 파이낸셜 타임스 기고문에서 시 주석의 부패 척결 조처는 시 주석과 정치적으로 대립각을 세운 저우융캉 전 서기와 보시라이 전 충칭시 당서기에게만 향하고 다른 정치 세력을 제외한다는 의혹을 지울 수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텅뱌오 전 중국정법대 교수도 "현 정권이 공직사회에 사정 칼날을 휘두르고 사회 민주 세력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정책으로는 사회 문제가 해결되지않고 오히려 사회 모순이 심해질 것"이라고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유명 인권운동가인 후자도 시 주석의 부패척결 캠페인은 "자신의 개인 권력을 강화하고 공산당 천하를 유지하려는 일종의 국정 농단"이라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