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청와대 문건 유출 논란
검찰 “정윤회 문건·박지만 미행설 모두 허위”
입력 2015.01.05 (14:01) 수정 2015.01.05 (18:07) 사회
현정부 비선 실세의 국정 개입 의혹을 담은 이른바 '정윤회 문건'의 내용과 '박지만 미행설'은 모두 허위라는 검찰의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이 같은 내용의 '청와대 문건 관련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검찰은 우선 세계일보가 보도한 '정윤회 문건' 내용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정윤회 씨와 청와대 관계자들의 통신 자료, 모임 장소로 지목된 식당의 예약 장부 등을 분석한 결과, 문건에서 언급된 이른바 '십상시 모임'은 존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요점 정리] 한눈에 보는 청와대 ‘정윤회 문건 유출’ 파문
☞ 바로가기 링크 : http://news.kbs.co.kr/common/htmlDivNR.do?HTML_URL=/special/2014/jyh.html ​ ​​

검찰은 '정윤회 문건'의 내용은 청와대 파견 경찰이었던 박관천 경정이 지인에게서 들은 풍문과 정보를 과장해 짜깁기한 뒤 작성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또 이른바 '박지만 미행설' 역시, 문건을 작성한 박 경정 스스로 허위 내용임을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문건의 유출 경로는, 먼저 박지만 EG 회장에게 전달된 17건의 경우,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지시로 박 경정이 박 회장의 측근인 전 모 씨를 통해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세계일보 측이 입수한 문건은 박 경정이 올해 2월 청와대에서 갖고 나와 서울경찰청 정보분실에 보관한 14건을, 정보분실 소속 한 모 경위가 복사해 동료인 고 최 모 경위에게 줬고, 최 경위가 이를 세계일보 기자에게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이번 중간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미 구속 기소된 박 경정에 이어, 조 전 비서관과 한 모 경위를 오늘 불구속 기소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세계일보 기자들의 명예훼손 혐의와, 정윤회 씨 등의 문화체육관광부 인사 개입 의혹 등으로 제기된 고소 고발 사건은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검찰 “정윤회 문건·박지만 미행설 모두 허위”
    • 입력 2015-01-05 14:01:57
    • 수정2015-01-05 18:07:06
    사회
현정부 비선 실세의 국정 개입 의혹을 담은 이른바 '정윤회 문건'의 내용과 '박지만 미행설'은 모두 허위라는 검찰의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이 같은 내용의 '청와대 문건 관련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검찰은 우선 세계일보가 보도한 '정윤회 문건' 내용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정윤회 씨와 청와대 관계자들의 통신 자료, 모임 장소로 지목된 식당의 예약 장부 등을 분석한 결과, 문건에서 언급된 이른바 '십상시 모임'은 존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요점 정리] 한눈에 보는 청와대 ‘정윤회 문건 유출’ 파문
☞ 바로가기 링크 : http://news.kbs.co.kr/common/htmlDivNR.do?HTML_URL=/special/2014/jyh.html ​ ​​

검찰은 '정윤회 문건'의 내용은 청와대 파견 경찰이었던 박관천 경정이 지인에게서 들은 풍문과 정보를 과장해 짜깁기한 뒤 작성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또 이른바 '박지만 미행설' 역시, 문건을 작성한 박 경정 스스로 허위 내용임을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문건의 유출 경로는, 먼저 박지만 EG 회장에게 전달된 17건의 경우,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지시로 박 경정이 박 회장의 측근인 전 모 씨를 통해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세계일보 측이 입수한 문건은 박 경정이 올해 2월 청와대에서 갖고 나와 서울경찰청 정보분실에 보관한 14건을, 정보분실 소속 한 모 경위가 복사해 동료인 고 최 모 경위에게 줬고, 최 경위가 이를 세계일보 기자에게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이번 중간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미 구속 기소된 박 경정에 이어, 조 전 비서관과 한 모 경위를 오늘 불구속 기소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세계일보 기자들의 명예훼손 혐의와, 정윤회 씨 등의 문화체육관광부 인사 개입 의혹 등으로 제기된 고소 고발 사건은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