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경찰, 30년 전 대처 측근 아동 성폭행 은폐”
입력 2015.01.05 (14:16) 수정 2015.01.05 (18:54) 국제
마거릿 대처 영국 전 총리의 개인 비서였던 피터 모리슨 전 보수당 하원의원이 30년전 10대 소년을 성폭행했지만 경찰이 이를 은폐한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지가 보도했습니다.

현재 46살인 당시 사건의 피해자는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1982년 모리슨을 고발했지만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이 사건을 은폐한 경찰에 대해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피터 모리슨은 심장마비로 사망한지 3년 후인 1998년 처음으로 아동 성폭행 혐의에 노출됐지만 기소되지는 않았습니다.
  • “영국 경찰, 30년 전 대처 측근 아동 성폭행 은폐”
    • 입력 2015-01-05 14:16:32
    • 수정2015-01-05 18:54:33
    국제
마거릿 대처 영국 전 총리의 개인 비서였던 피터 모리슨 전 보수당 하원의원이 30년전 10대 소년을 성폭행했지만 경찰이 이를 은폐한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지가 보도했습니다.

현재 46살인 당시 사건의 피해자는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1982년 모리슨을 고발했지만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이 사건을 은폐한 경찰에 대해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피터 모리슨은 심장마비로 사망한지 3년 후인 1998년 처음으로 아동 성폭행 혐의에 노출됐지만 기소되지는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