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 땅 사달라” 군청 앞 차량 방화 60대 검거
입력 2015.01.05 (15:07) 사회
인천 강화경찰서는 자신의 농지를 보상 구매해달라고 군청에 항의하며 화물차에 불을 지른 혐의로 64살 이모 씨를 붙잡았습니다.

이 씨는 오전 11시 반쯤 마른 콩집을 가득 실은 자신의 1톤 화물차를 강화군청 앞에 세워 놓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최근 강화군 길상면에 SK 2군 야구장이 들어선 뒤 땅꺼짐 등 농사에 장애가 생겼다며 강화군이 농지를 사달라고 요구해오다 거절당하자 홧김에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씨가 지른 불은 5분 만에 인명피해 없이 진화됐습니다.
  • “내 땅 사달라” 군청 앞 차량 방화 60대 검거
    • 입력 2015-01-05 15:07:55
    사회
인천 강화경찰서는 자신의 농지를 보상 구매해달라고 군청에 항의하며 화물차에 불을 지른 혐의로 64살 이모 씨를 붙잡았습니다.

이 씨는 오전 11시 반쯤 마른 콩집을 가득 실은 자신의 1톤 화물차를 강화군청 앞에 세워 놓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최근 강화군 길상면에 SK 2군 야구장이 들어선 뒤 땅꺼짐 등 농사에 장애가 생겼다며 강화군이 농지를 사달라고 요구해오다 거절당하자 홧김에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씨가 지른 불은 5분 만에 인명피해 없이 진화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