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서 수백만 달러 규모 헤지펀드 설립자 피살
입력 2015.01.05 (15:51) 국제
미국 월가에서 수백만 달러 규모의 헤지펀드를 설립해 운영하던 70대 남성이 어제 뉴욕 맨해튼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아들과 말다툼 끝에 총에 맞아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습니다.

뉴욕 경찰 관계자는 '웨인스콧 캐피털 파트너스 펀드'를 설립한 70살 토머스 길버트가 아파트 침실에서 머리에 총을 한 발 맞은 채 숨져 있었다며 아버지를 총으로 쏜 혐의를 받고 있는 아들의 행방을 쫒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숨진 길버트는 2011년 헤지펀드를 설립하고 최고투자책임자를 맡아왔으며 2013년 8월 기준으로 이 펀드의 운용 자산은 500만 달러, 우리돈 55억 5천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뉴욕서 수백만 달러 규모 헤지펀드 설립자 피살
    • 입력 2015-01-05 15:51:52
    국제
미국 월가에서 수백만 달러 규모의 헤지펀드를 설립해 운영하던 70대 남성이 어제 뉴욕 맨해튼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아들과 말다툼 끝에 총에 맞아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습니다.

뉴욕 경찰 관계자는 '웨인스콧 캐피털 파트너스 펀드'를 설립한 70살 토머스 길버트가 아파트 침실에서 머리에 총을 한 발 맞은 채 숨져 있었다며 아버지를 총으로 쏜 혐의를 받고 있는 아들의 행방을 쫒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숨진 길버트는 2011년 헤지펀드를 설립하고 최고투자책임자를 맡아왔으며 2013년 8월 기준으로 이 펀드의 운용 자산은 500만 달러, 우리돈 55억 5천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