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전 기밀’ 이력서로 이민 시도…한전기술 직원 기소
입력 2015.01.05 (16:18) 사회
미국 이민을 시도하면서 이력서에 원자력발전소 관련 기밀을 첨부한 한전기술 직원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원지검 형사 4부는 원자력발전소 관련 기밀을 외부에 유출한 혐의로 한전기술 원자력본부 연구원 43살 양모 씨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양 씨는 지난해 3월 '고학력자 이민' 제도를 통한 미국 영주권을 취득하기 위해 이력서를 작성하면서 원자력발전소의 기밀 정보 10여 건을 첨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양 씨가 자신이 맡았던 업무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원자력발전소가 외부 충격에 견딜 수 있는 수치 등의 일부 기밀을 유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양 씨는 문제가 된 내용은 기밀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원전 기밀’ 이력서로 이민 시도…한전기술 직원 기소
    • 입력 2015-01-05 16:18:35
    사회
미국 이민을 시도하면서 이력서에 원자력발전소 관련 기밀을 첨부한 한전기술 직원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원지검 형사 4부는 원자력발전소 관련 기밀을 외부에 유출한 혐의로 한전기술 원자력본부 연구원 43살 양모 씨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양 씨는 지난해 3월 '고학력자 이민' 제도를 통한 미국 영주권을 취득하기 위해 이력서를 작성하면서 원자력발전소의 기밀 정보 10여 건을 첨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양 씨가 자신이 맡았던 업무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원자력발전소가 외부 충격에 견딜 수 있는 수치 등의 일부 기밀을 유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양 씨는 문제가 된 내용은 기밀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