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흥주점 업주 협박해 도우미 알선한 일당 검거
입력 2015.01.05 (16:56) 사회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유흥주점에 여성 도우미를 독점 공급하기 위해 연합회를 만들어 협박한 혐의로 49살 서모 씨 등 21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서 씨 등은 지난해 11월 의정부 시내 한 식당에 유흥주점 업주 15명을 불러모아 연합회 가입을 강요하며 모두 7차례에 걸쳐 업주들을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무등록 직업소개소 40여 곳의 연합체를 만든 뒤 의정부 시내 유흥주점 업주들에게 도우미의 독점 알선을 강요하고, 지시를 듣지 않는 업주에게는 도우미를 보내지 않는 수법으로 업주들을 협박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유흥주점 업주 협박해 도우미 알선한 일당 검거
    • 입력 2015-01-05 16:56:31
    사회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유흥주점에 여성 도우미를 독점 공급하기 위해 연합회를 만들어 협박한 혐의로 49살 서모 씨 등 21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서 씨 등은 지난해 11월 의정부 시내 한 식당에 유흥주점 업주 15명을 불러모아 연합회 가입을 강요하며 모두 7차례에 걸쳐 업주들을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무등록 직업소개소 40여 곳의 연합체를 만든 뒤 의정부 시내 유흥주점 업주들에게 도우미의 독점 알선을 강요하고, 지시를 듣지 않는 업주에게는 도우미를 보내지 않는 수법으로 업주들을 협박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