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비행기 사고 ‘기적 생환’ 미 소녀 침착 대응 화제
입력 2015.01.05 (17:51) 국제
지난 2일 발생한 미국 경비행기 추락사고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7살 소녀의 '생존기'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AP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 켄터키 주에서 발생한 경비행기 추락사고에서 홀로 생존한 7살 소녀, 세일러 구츨러는 동승한 가족이 사망했을 것이라는 불안감 속에 겨울철 숲을 1.6㎞ 정도 걸어나와 민가에 구조를 요청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세일러는 또 구조 당국에 자신이 걸어나온 길의 방향을 분명히 알려줘 구조팀이 빠른 시간 안에 추락지점을 찾아 시신을 수습할 수 있었습니다.

손목 부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던 세일러는 사고 다음날 친척 집으로 퇴원했으며 현재 인터넷에는 세일러를 위한 기금 마련 웹사이트가 개설됐고 세일러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메시지가 쇄도하고 있습니다.
  • 경비행기 사고 ‘기적 생환’ 미 소녀 침착 대응 화제
    • 입력 2015-01-05 17:51:44
    국제
지난 2일 발생한 미국 경비행기 추락사고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7살 소녀의 '생존기'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AP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 켄터키 주에서 발생한 경비행기 추락사고에서 홀로 생존한 7살 소녀, 세일러 구츨러는 동승한 가족이 사망했을 것이라는 불안감 속에 겨울철 숲을 1.6㎞ 정도 걸어나와 민가에 구조를 요청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세일러는 또 구조 당국에 자신이 걸어나온 길의 방향을 분명히 알려줘 구조팀이 빠른 시간 안에 추락지점을 찾아 시신을 수습할 수 있었습니다.

손목 부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던 세일러는 사고 다음날 친척 집으로 퇴원했으며 현재 인터넷에는 세일러를 위한 기금 마련 웹사이트가 개설됐고 세일러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메시지가 쇄도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