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외축구팀 사칭’ 성매매 카페 운영자 징역 8월 선고
입력 2015.01.05 (19:54) 연합뉴스
전주지방법원 형사3단독 서재국 판사는 5일 인터넷에 카페를 개설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로 기소된 장모(22·회사원)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장씨는 2013년 2월 초부터 3개월간 한 유명 해외축구팀 이름의 카페를 개설해 성매매를 알선하고 화대를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장씨는 인터넷 아르바이트 사이트에 구인광고를 내 성매매 여성들을 모집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 판사는 "범행 경위와 내용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판시했다.
  • ‘해외축구팀 사칭’ 성매매 카페 운영자 징역 8월 선고
    • 입력 2015-01-05 19:54:07
    연합뉴스
전주지방법원 형사3단독 서재국 판사는 5일 인터넷에 카페를 개설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로 기소된 장모(22·회사원)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장씨는 2013년 2월 초부터 3개월간 한 유명 해외축구팀 이름의 카페를 개설해 성매매를 알선하고 화대를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장씨는 인터넷 아르바이트 사이트에 구인광고를 내 성매매 여성들을 모집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 판사는 "범행 경위와 내용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판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