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옛 통합진보당 “헌재, 심증으로 당 해산 결정”
입력 2015.01.05 (20:05) 정치
해산된 통합진보당의 전 의원들이 헌법재판소가 심증에만 기초해 통진당 해산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병윤, 김재연, 이상규, 김미희 등 옛 통진당 전 의원 4명은 오늘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외신을 대상으로 한 기자회견을 열고 "통진당은 북한식 사회주의를 추구한 적이 없고 헌법을 부정하는 폭력 혁명도 입에 담은 적조차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또 "지난 대선은 국정원과 사이버 사령부가 동원된 부정 선거였다"며 "정부가 이 부분을 파헤치던 통합진보당에 대해 정당해산 작업을 벌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옛 통합진보당 “헌재, 심증으로 당 해산 결정”
    • 입력 2015-01-05 20:05:11
    정치
해산된 통합진보당의 전 의원들이 헌법재판소가 심증에만 기초해 통진당 해산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병윤, 김재연, 이상규, 김미희 등 옛 통진당 전 의원 4명은 오늘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외신을 대상으로 한 기자회견을 열고 "통진당은 북한식 사회주의를 추구한 적이 없고 헌법을 부정하는 폭력 혁명도 입에 담은 적조차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또 "지난 대선은 국정원과 사이버 사령부가 동원된 부정 선거였다"며 "정부가 이 부분을 파헤치던 통합진보당에 대해 정당해산 작업을 벌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