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적의 생환’ 미 7세 소녀는 용감하고 침착했다
입력 2015.01.05 (20:57) 연합뉴스
미국 경비행기 추락사고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7세 소녀의 처절한 '생존기'가 또다시 화제를 낳고 있다.

4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 2일 미 켄터키 주에서 발생한 경비행기 추락사고에서 홀로 기적적으로 생존한 소녀 세일러 구츨러(7)는 동승한 가족이 사망했을 것이라는 불안감 속에 겨울 숲을 1.6㎞ 정도 걸어나와 민가에 구조를 요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름 날씨처럼 따뜻한 플로리다 주의 친척집을 찾아갔다 돌아오는 길이었던 세일러는 반바지에 짧은 소매 티셔츠를 입고 있었고 구조를 요청할 당시에는 양말도 한 짝밖에 신고 있지 않았다.

당시 기온이 영하에 가까운데다 저녁이라 숲도 어두컴컴했던 것을 감안하면 7세 소녀로서는 매우 용감하고 침착하게 대응한 것이다.

세일러의 노크에 문을 열었던 래리 윌킨스(71) 씨는 "소녀가 피범벅이 돼 울고 있었고 '비행기 사고가 나 엄마 아빠가 죽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세일러의 침착한 대응은 이것으로 끝나지 않았다. 걸어나온 길의 방향을 분명히 알려준 덕분에 구조 당국은 금세 경비행기 추락지점을 찾아 시신을 수습할 수 있었다.

이번 사고로 세일러는 부모와 언니(9), 사촌(14)을 모두 잃었다. 아버지 마티는 상업용 항공기 조종 면허를 보유한 비행강사였으며 가족을 태우고 플로리다 주 키웨스트의 친척집을 방문한 뒤 일리노이 주 마운트버넌으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손목 부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던 세일러는 사고 다음날인 3일 친척집으로 퇴원했다. 인터넷에는 세일러를 위한 기금 마련 웹사이트가 개설됐고 페이스북에는 세일러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메시지가 쇄도하고 있다.
  • ‘기적의 생환’ 미 7세 소녀는 용감하고 침착했다
    • 입력 2015-01-05 20:57:48
    연합뉴스
미국 경비행기 추락사고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7세 소녀의 처절한 '생존기'가 또다시 화제를 낳고 있다.

4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 2일 미 켄터키 주에서 발생한 경비행기 추락사고에서 홀로 기적적으로 생존한 소녀 세일러 구츨러(7)는 동승한 가족이 사망했을 것이라는 불안감 속에 겨울 숲을 1.6㎞ 정도 걸어나와 민가에 구조를 요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름 날씨처럼 따뜻한 플로리다 주의 친척집을 찾아갔다 돌아오는 길이었던 세일러는 반바지에 짧은 소매 티셔츠를 입고 있었고 구조를 요청할 당시에는 양말도 한 짝밖에 신고 있지 않았다.

당시 기온이 영하에 가까운데다 저녁이라 숲도 어두컴컴했던 것을 감안하면 7세 소녀로서는 매우 용감하고 침착하게 대응한 것이다.

세일러의 노크에 문을 열었던 래리 윌킨스(71) 씨는 "소녀가 피범벅이 돼 울고 있었고 '비행기 사고가 나 엄마 아빠가 죽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세일러의 침착한 대응은 이것으로 끝나지 않았다. 걸어나온 길의 방향을 분명히 알려준 덕분에 구조 당국은 금세 경비행기 추락지점을 찾아 시신을 수습할 수 있었다.

이번 사고로 세일러는 부모와 언니(9), 사촌(14)을 모두 잃었다. 아버지 마티는 상업용 항공기 조종 면허를 보유한 비행강사였으며 가족을 태우고 플로리다 주 키웨스트의 친척집을 방문한 뒤 일리노이 주 마운트버넌으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손목 부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던 세일러는 사고 다음날인 3일 친척집으로 퇴원했다. 인터넷에는 세일러를 위한 기금 마련 웹사이트가 개설됐고 페이스북에는 세일러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메시지가 쇄도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