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도 구제역? 확산세에 3차 접종 필요성 제기
입력 2015.01.05 (21:02) 수정 2015.01.05 (21: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런가 하면 지난달 충북에서 시작된 돼지 구제역도 계속적인 확산 추세에 있습니다.

이러다보니 백신 예방접종을 3차까지 의무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선영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3일 충북 진천에서 시작된 구제역이 전국 10개 시군을 덮쳤고, 오늘도 경기도 용인에서 의심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1, 2차 예방 접종을 한 농민들도 불안감을 떨칠 수가 없습니다.

<녹취> 돼지 축산 농민 : "백신을 단단히 놨는데 왜 자꾸 (구제역이) 나오지요? 사람 자체가 무서운 거예요. (바이러스가) 어디 묻어오는지 알 수가 있어야지."

백신 자체 효능에 대한 의구심이 대두될 정도입니다.

그러나 방역당국은 조만간 확산세가 꺾일 것이라고 말합니다.

<인터뷰> 박재명(충청북도 동물방역팀장) : "이미 항체 형성 전에 감염돼 있던 돼지들에게서 발생했을 뿐이고, 예방 접종이 끝나면 국면이 바뀔 것으로 (기대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차 접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구제역 매뉴얼에는 분만 4주 전 엄마 돼지에 한 차례, 출생 10주 전후 새끼 돼지에 한 차례, 이렇게 2차례 예방 접종을 하게 돼 있습니다.

그런데 구제역 진원지였던 충북 진천의 농가는 아예 항체 형성률이 20%에도 못 미쳤고, 경북의 경우는 80%가 넘었는데도 발병했던 것입니다.

<인터뷰> 강신영(충북대 수의예과 교수) : "너무나 항체 수준이 낮으니까 그런 의미에서 추가 접종을 해야 한다는 것..."

이에 따라 3차 접종을 의무화해 항체 형성률을 100% 가까이 끌어 올리고, 상시 감시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 용인도 구제역? 확산세에 3차 접종 필요성 제기
    • 입력 2015-01-05 21:03:50
    • 수정2015-01-05 21:17:27
    뉴스 9
<앵커 멘트>

그런가 하면 지난달 충북에서 시작된 돼지 구제역도 계속적인 확산 추세에 있습니다.

이러다보니 백신 예방접종을 3차까지 의무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선영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3일 충북 진천에서 시작된 구제역이 전국 10개 시군을 덮쳤고, 오늘도 경기도 용인에서 의심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1, 2차 예방 접종을 한 농민들도 불안감을 떨칠 수가 없습니다.

<녹취> 돼지 축산 농민 : "백신을 단단히 놨는데 왜 자꾸 (구제역이) 나오지요? 사람 자체가 무서운 거예요. (바이러스가) 어디 묻어오는지 알 수가 있어야지."

백신 자체 효능에 대한 의구심이 대두될 정도입니다.

그러나 방역당국은 조만간 확산세가 꺾일 것이라고 말합니다.

<인터뷰> 박재명(충청북도 동물방역팀장) : "이미 항체 형성 전에 감염돼 있던 돼지들에게서 발생했을 뿐이고, 예방 접종이 끝나면 국면이 바뀔 것으로 (기대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차 접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구제역 매뉴얼에는 분만 4주 전 엄마 돼지에 한 차례, 출생 10주 전후 새끼 돼지에 한 차례, 이렇게 2차례 예방 접종을 하게 돼 있습니다.

그런데 구제역 진원지였던 충북 진천의 농가는 아예 항체 형성률이 20%에도 못 미쳤고, 경북의 경우는 80%가 넘었는데도 발병했던 것입니다.

<인터뷰> 강신영(충북대 수의예과 교수) : "너무나 항체 수준이 낮으니까 그런 의미에서 추가 접종을 해야 한다는 것..."

이에 따라 3차 접종을 의무화해 항체 형성률을 100% 가까이 끌어 올리고, 상시 감시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