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쟁 반성·평화 추구 담화 예정”…두 얼굴 아베
입력 2015.01.05 (21:18) 수정 2015.01.05 (22: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베 일본 총리가 올해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세계 평화에 공헌하겠다는 뜻을 담은 이른바 아베 담화를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평화헌법 개정과 집단적자위권을 확보하겠다는 속내도 함께 내비쳤습니다.

도쿄에서 이재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왕의 조상신을 모신 '이세 신궁'에서 2년째 연두 회견을 가진 아베 총리.

패전 70주년을 맞아 이례적으로 과거 전쟁에 대해 반성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침략과 식민지배를 사과한 '무라야마 담화'와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한 '고노 담화' 등 역대 내각의 역사 인식도 계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이 앞으로도 세계 평화에 공헌하겠다며, 이런 내용들을 담은 '아베 담화'를 올해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과거 세계대전을 일으킨 것을 반성하고, 앞으로 세계 평화를 위해 어떻게 공헌할 것인가를 담아서..."

하지만, 침략 사실을 부인하려는 속내는 숨기지 못했습니다.

전쟁을 일으킨 선조들의 죽음을 기리는가 하면,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지난 전쟁에서) 수많은 조상들이 조국의 장래를 염려하고, 가족의 행복을 위해 죽었습니다."

전쟁할 수 있는 나라를 위한 평화헌법 개정과, 집단적자위권 법 제정도 서두르기로 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집단적 자위권 확보를 위해) 새로운 안전보장 관련 법률을 정비해 나가겠습니다."

아베 총리는 한-일 수교 50주년을 맞았음에도 지난해와는 달리 박 대통령과의 정상 회담은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 “전쟁 반성·평화 추구 담화 예정”…두 얼굴 아베
    • 입력 2015-01-05 21:20:02
    • 수정2015-01-05 22:21:22
    뉴스 9
<앵커 멘트>

아베 일본 총리가 올해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세계 평화에 공헌하겠다는 뜻을 담은 이른바 아베 담화를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평화헌법 개정과 집단적자위권을 확보하겠다는 속내도 함께 내비쳤습니다.

도쿄에서 이재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왕의 조상신을 모신 '이세 신궁'에서 2년째 연두 회견을 가진 아베 총리.

패전 70주년을 맞아 이례적으로 과거 전쟁에 대해 반성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침략과 식민지배를 사과한 '무라야마 담화'와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한 '고노 담화' 등 역대 내각의 역사 인식도 계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이 앞으로도 세계 평화에 공헌하겠다며, 이런 내용들을 담은 '아베 담화'를 올해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과거 세계대전을 일으킨 것을 반성하고, 앞으로 세계 평화를 위해 어떻게 공헌할 것인가를 담아서..."

하지만, 침략 사실을 부인하려는 속내는 숨기지 못했습니다.

전쟁을 일으킨 선조들의 죽음을 기리는가 하면,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지난 전쟁에서) 수많은 조상들이 조국의 장래를 염려하고, 가족의 행복을 위해 죽었습니다."

전쟁할 수 있는 나라를 위한 평화헌법 개정과, 집단적자위권 법 제정도 서두르기로 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집단적 자위권 확보를 위해) 새로운 안전보장 관련 법률을 정비해 나가겠습니다."

아베 총리는 한-일 수교 50주년을 맞았음에도 지난해와는 달리 박 대통령과의 정상 회담은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