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동학대·도박 홍보·욕설…‘막장’ 인터넷 개인방송
입력 2015.01.05 (21:27) 수정 2015.01.05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불법 사설 도박을 홍보하거나 욕설이 난무하고 심지어 아동을 학대하는 장면이 방송되고 있다면 믿으실 수 있겠습니까?

인터넷을 통한 개인방송에서 버젓이 벌어지고 있는 사실인데요.

강력한 단속이 필요합니다.

성용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벽 두 시가 넘은 시간, 두 살배기 여자아이가 음악이 나오자 춤을 춥니다.

인터넷 방송 진행자의 딸로, 이 같은 방송에 만족한 시청자들이 현금과 같은 '별풍선'을 선물합니다.

<녹취> 방송 진행자 : "10개 별풍선 감사합니다."

이 진행자는 딸과 맥주 마시는 장면을 연출하며 아동 학대 논란까지 일으켰습니다.

인터넷 개인 방송에서는 욕설이 난무하고, 불법 사설 도박을 홍보하기까지 합니다.

<녹취> 방송 진행자 : "안전한 놀이터 소개해 드릴게요. 단폴 제재 없습니다."

이 같은 '막장' 방송은 미성년자 등 사실상 누구나 볼 수 있습니다.

시청 나이 제한을 진행자에게 맡기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제한을 하더라도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성인 주민등록번호로 가입한 아이디 접속만으로도 방송을 시청할 수 있습니다.

사후 심의를 하고 있지만 인터넷 방송이 워낙 많아 일일이 제재할 수 없습니다.

<녹취>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관계자 : "댓글이거나 이런 것들이라면 시정 요구를 할 수 있는데 실시간 방송이 휘발성으로 나가는 경우에는 저희가 심의하기가 곤란..."

허술한 감독과 규제 속에 '막장 인터넷 방송'이 여과 없이 시청자에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아동학대·도박 홍보·욕설…‘막장’ 인터넷 개인방송
    • 입력 2015-01-05 21:29:14
    • 수정2015-01-05 22:19:58
    뉴스 9
<앵커 멘트>

불법 사설 도박을 홍보하거나 욕설이 난무하고 심지어 아동을 학대하는 장면이 방송되고 있다면 믿으실 수 있겠습니까?

인터넷을 통한 개인방송에서 버젓이 벌어지고 있는 사실인데요.

강력한 단속이 필요합니다.

성용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벽 두 시가 넘은 시간, 두 살배기 여자아이가 음악이 나오자 춤을 춥니다.

인터넷 방송 진행자의 딸로, 이 같은 방송에 만족한 시청자들이 현금과 같은 '별풍선'을 선물합니다.

<녹취> 방송 진행자 : "10개 별풍선 감사합니다."

이 진행자는 딸과 맥주 마시는 장면을 연출하며 아동 학대 논란까지 일으켰습니다.

인터넷 개인 방송에서는 욕설이 난무하고, 불법 사설 도박을 홍보하기까지 합니다.

<녹취> 방송 진행자 : "안전한 놀이터 소개해 드릴게요. 단폴 제재 없습니다."

이 같은 '막장' 방송은 미성년자 등 사실상 누구나 볼 수 있습니다.

시청 나이 제한을 진행자에게 맡기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제한을 하더라도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성인 주민등록번호로 가입한 아이디 접속만으로도 방송을 시청할 수 있습니다.

사후 심의를 하고 있지만 인터넷 방송이 워낙 많아 일일이 제재할 수 없습니다.

<녹취>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관계자 : "댓글이거나 이런 것들이라면 시정 요구를 할 수 있는데 실시간 방송이 휘발성으로 나가는 경우에는 저희가 심의하기가 곤란..."

허술한 감독과 규제 속에 '막장 인터넷 방송'이 여과 없이 시청자에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