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시설 철거하라”…세입자만 분통
입력 2015.01.05 (21:32) 수정 2015.01.05 (22:31)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원룸인 줄 알고 계약해 살고 있는데 사실은 고시원으로 허가받은 집이라면 어떻겠습니까?

이 황당한 상황이 경기도 수원에서 벌어졌는데요, 고시원에선 집안에 취사시설을 둘 수 없어 직장인과 대학생 등 세입자들이 취사시설 없는 방에서 어찌 사냐며 분통만 터뜨리고 있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시원을 불법 개조한 원룸 건물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100여 동이 단속됐고, 건물주 80여 명이 입건됐습니다.

그로부터 넉 달 뒤… 한 원룸을 찾아가봤습니다.

시청의 철거 명령이 떨어지면서 취사 시설과 상수도관, 싱크대가 있던 자리에는 아무 것도 남아 있지 않습니다.

간단한 취사나마 하고 살던 세입자는 고시원이란 사실을 알리지 않은 집주인에 분통을 터뜨립니다.

<인터뷰> 원룸 세입자 : "확실히 다들 기분 나쁘게 생각했죠. 아무래도 처음에 계약했던 거랑 기존 살던 거랑 달라지니까..."

또 다른 원룸… 이달 안으로 싱크대 등을 철거하겠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이 곳 세입자 역시, 불법을 저지른 건 집주인 아니냐며 대책을 요구합니다.

<인터뷰> 원룸 세입자 : "일단 이사하는 사람은 이사 비용이랑 복비를 전체적으로 대줘야 할 것 같아요. 합리적으로 하려면."

집주인과 협의마저 원만치 못한 처지입니다.

<녹취> 수원시 관계자 : "(그 사람들(집주인과 세입자)끼리 분쟁으로 보시는 건지요?) 글쎄요, 저희가 임대차 문제까지 말할 입장은 아닌 것 같은데요."

시정명령으로 오는 3월까지 취사시설 철거를 끝내야 하는 수원시내 원룸은 2백여 동, 속절없이 피해를 당할 세입자는 5,6천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됩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불법 시설 철거하라”…세입자만 분통
    • 입력 2015-01-05 22:08:07
    • 수정2015-01-05 22:31:20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원룸인 줄 알고 계약해 살고 있는데 사실은 고시원으로 허가받은 집이라면 어떻겠습니까?

이 황당한 상황이 경기도 수원에서 벌어졌는데요, 고시원에선 집안에 취사시설을 둘 수 없어 직장인과 대학생 등 세입자들이 취사시설 없는 방에서 어찌 사냐며 분통만 터뜨리고 있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시원을 불법 개조한 원룸 건물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100여 동이 단속됐고, 건물주 80여 명이 입건됐습니다.

그로부터 넉 달 뒤… 한 원룸을 찾아가봤습니다.

시청의 철거 명령이 떨어지면서 취사 시설과 상수도관, 싱크대가 있던 자리에는 아무 것도 남아 있지 않습니다.

간단한 취사나마 하고 살던 세입자는 고시원이란 사실을 알리지 않은 집주인에 분통을 터뜨립니다.

<인터뷰> 원룸 세입자 : "확실히 다들 기분 나쁘게 생각했죠. 아무래도 처음에 계약했던 거랑 기존 살던 거랑 달라지니까..."

또 다른 원룸… 이달 안으로 싱크대 등을 철거하겠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이 곳 세입자 역시, 불법을 저지른 건 집주인 아니냐며 대책을 요구합니다.

<인터뷰> 원룸 세입자 : "일단 이사하는 사람은 이사 비용이랑 복비를 전체적으로 대줘야 할 것 같아요. 합리적으로 하려면."

집주인과 협의마저 원만치 못한 처지입니다.

<녹취> 수원시 관계자 : "(그 사람들(집주인과 세입자)끼리 분쟁으로 보시는 건지요?) 글쎄요, 저희가 임대차 문제까지 말할 입장은 아닌 것 같은데요."

시정명령으로 오는 3월까지 취사시설 철거를 끝내야 하는 수원시내 원룸은 2백여 동, 속절없이 피해를 당할 세입자는 5,6천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됩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