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맞벌이 부부, 겨울 방학 프로그램으로 ‘안심’
입력 2015.01.05 (21:37) 수정 2015.01.05 (22:34)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초등학생 자녀를 둔 맞벌이 부모님들...

긴 겨울방학에 아이들을 어떻게 돌봐야 할지 고민이 많으실텐데요.

지자체에서 마련한 겨울방학 프로그램을 살펴보시는 것도 방법이겠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겨울방학을 맞아 학교 밖에 또 다른 학교가 열렸습니다.

친구들끼리 마음을 모아 수업에 임하는 각오도 다져 보고, 고사리 손으로 열심히 액자를 만들어 봅니다.

야무지게 색칠하고 사진도 알맞게 잘라 넣으면 근사한 작품이 탄생합니다.

<인터뷰> 유재영(북가좌초등학교) : "(방학 때) 혼자서 티비를 보거나 책을 보거나 했어요. 여기에는 더 많은 친구들이 있어서 좋아요."

이같은 공예 활동 외에도 요리, 독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고 박물관 견학도 진행됩니다.

오전에 프로그램 활동을 한 아이들은 점심 식사를 한 뒤 귀가를 하게 됩니다.

부모들은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아이를 돌봐 주는 이런 교실이 여간 반가운 게 아닙니다.

<인터뷰> 박명애(서울시 서대문구) : "직장 다니는 엄마로서 이런 프로그램이 생기면서 아이들이 오전에 재밌는 수업도 하고 밥도 먹고 하니까 부모 입장에서 안심도 되고..."

우리나라 부부 10쌍 중 4쌍은 맞벌이 부부...

긴 방학 동안 아이들을 마땅히 맡길 곳이 없는 맞벌이 부부들에게 지자체의 겨울방학 프로그램은 양육부담과 사교육비 부담을 동시에 덜 수 있는 대안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맞벌이 부부, 겨울 방학 프로그램으로 ‘안심’
    • 입력 2015-01-05 22:11:46
    • 수정2015-01-05 22:34:14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초등학생 자녀를 둔 맞벌이 부모님들...

긴 겨울방학에 아이들을 어떻게 돌봐야 할지 고민이 많으실텐데요.

지자체에서 마련한 겨울방학 프로그램을 살펴보시는 것도 방법이겠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겨울방학을 맞아 학교 밖에 또 다른 학교가 열렸습니다.

친구들끼리 마음을 모아 수업에 임하는 각오도 다져 보고, 고사리 손으로 열심히 액자를 만들어 봅니다.

야무지게 색칠하고 사진도 알맞게 잘라 넣으면 근사한 작품이 탄생합니다.

<인터뷰> 유재영(북가좌초등학교) : "(방학 때) 혼자서 티비를 보거나 책을 보거나 했어요. 여기에는 더 많은 친구들이 있어서 좋아요."

이같은 공예 활동 외에도 요리, 독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고 박물관 견학도 진행됩니다.

오전에 프로그램 활동을 한 아이들은 점심 식사를 한 뒤 귀가를 하게 됩니다.

부모들은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아이를 돌봐 주는 이런 교실이 여간 반가운 게 아닙니다.

<인터뷰> 박명애(서울시 서대문구) : "직장 다니는 엄마로서 이런 프로그램이 생기면서 아이들이 오전에 재밌는 수업도 하고 밥도 먹고 하니까 부모 입장에서 안심도 되고..."

우리나라 부부 10쌍 중 4쌍은 맞벌이 부부...

긴 방학 동안 아이들을 마땅히 맡길 곳이 없는 맞벌이 부부들에게 지자체의 겨울방학 프로그램은 양육부담과 사교육비 부담을 동시에 덜 수 있는 대안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