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막장’ 인터넷 개인 방송…도박 홍보까지
입력 2015.01.05 (23:22) 수정 2015.01.06 (00:1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실상 누구나 볼 수 있는 인터넷 개인 방송이 지나치다 못해 도를 넘고 있습니다.

아동 학대 장면에 불법 도박까지홍보하는 그야말로 '막장 방송'인데도 단속이나 규제는 허술하기 짝이 없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벽 두 시가 넘은 시간, 두 살배기 여자아이가 음악이 나오자 춤을 춥니다.

인터넷 방송 진행자의 딸로, 이 같은 방송에 만족한 시청자들이 현금과 같은 '별풍선'을 선물합니다.

<녹취> 인터넷방송 진행자 : "10개 별풍선 감사합니다."

이 진행자는 딸과 맥주 마시는 장면을 연출하며 아동 학대 논란까지 일으켰습니다.

인터넷 개인 방송에서는 욕설이 난무하고, 불법 사설 도박을 홍보하기까지 합니다.

<녹취> 인터넷방송 진행자 : "안전한 놀이터 소개해 드릴게요. 단폴(한 경기 배팅해도) 제재 없습니다."

이 같은 '막장' 방송은 미성년자 등 사실상 누구나 볼 수 있습니다.

시청 나이 제한을 진행자에게 맡기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제한을 하더라도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성인 주민등록번호로 가입한 아이디 접속만으로도 방송을 시청할 수 있습니다.

사후 심의를 하고 있지만 인터넷 방송이 워낙 많아 일일이 제재할 수 없습니다.

<녹취>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관계자 : "댓글이거나 이런 것들이라면 시정 요구를 할 수 있는데 실시간 방송이 휘발성으로 나가는 경우에는 저희가 심의하기가 곤란…."

허술한 감독과 규제 속에 '막장 인터넷 방송'이 여과 없이 시청자에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막장’ 인터넷 개인 방송…도박 홍보까지
    • 입력 2015-01-05 23:24:36
    • 수정2015-01-06 00:13:31
    뉴스라인
<앵커 멘트>

사실상 누구나 볼 수 있는 인터넷 개인 방송이 지나치다 못해 도를 넘고 있습니다.

아동 학대 장면에 불법 도박까지홍보하는 그야말로 '막장 방송'인데도 단속이나 규제는 허술하기 짝이 없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벽 두 시가 넘은 시간, 두 살배기 여자아이가 음악이 나오자 춤을 춥니다.

인터넷 방송 진행자의 딸로, 이 같은 방송에 만족한 시청자들이 현금과 같은 '별풍선'을 선물합니다.

<녹취> 인터넷방송 진행자 : "10개 별풍선 감사합니다."

이 진행자는 딸과 맥주 마시는 장면을 연출하며 아동 학대 논란까지 일으켰습니다.

인터넷 개인 방송에서는 욕설이 난무하고, 불법 사설 도박을 홍보하기까지 합니다.

<녹취> 인터넷방송 진행자 : "안전한 놀이터 소개해 드릴게요. 단폴(한 경기 배팅해도) 제재 없습니다."

이 같은 '막장' 방송은 미성년자 등 사실상 누구나 볼 수 있습니다.

시청 나이 제한을 진행자에게 맡기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제한을 하더라도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성인 주민등록번호로 가입한 아이디 접속만으로도 방송을 시청할 수 있습니다.

사후 심의를 하고 있지만 인터넷 방송이 워낙 많아 일일이 제재할 수 없습니다.

<녹취>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관계자 : "댓글이거나 이런 것들이라면 시정 요구를 할 수 있는데 실시간 방송이 휘발성으로 나가는 경우에는 저희가 심의하기가 곤란…."

허술한 감독과 규제 속에 '막장 인터넷 방송'이 여과 없이 시청자에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