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아베, 연두 회견…‘종전 70주년 담화’ 예고
입력 2015.01.05 (23:32) 수정 2015.01.06 (00:1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는 2차대전 종전 70주년이자, 한일 두나라가 국교를 정상화한지 50년이 되는 의미 있는 해인데요.

오늘 일본의 아베 총리가 신년회견을 열고 새해 구상을 밝혔습니다.

도쿄 연결해서 주요한 내용을 알아봅니다.

윤석구 특파원!

<질문>
오늘 아베 총리 신년회견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내용이 어떤 거죠?

<답변>
예, 아베 일본 총리는 오늘 낮 일왕의 조상신을 모신 이세신궁에서 참배를 마친뒤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새해 정국구상을 밝혔습니다.

신년담화에서 아베 총리는 올해 전후 70년을 맞이하는 의미가 크다며 우선 변화하는 주변정세에 대응할 수 있는 확실한 안전보장 대책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국민의 목숨과 행복을 확실히 지키기 위해 새로운 안전보장 법제를 정비할 것입니다."

중국의 팽창정책과 북한의 핵무기개발 등 주변정세를 명분으로 아베총리가 실제 의도하는 것은 일본의 군사적 활동 범위를 근본적으로 제약하고 있는 전후 평화헌법 체제에서 벗어나는 것인데요

우선 정기국회에서 지난해 내각이 의결한 집단적 자위권을 구체적으로 법제화해 자위대의 활동범위를 넓히는 게 1차 목표입니다.

여기에 올해 자민당을 중심으로 개헌 논의를 본격화해 장기적으로 군대보유와 전쟁이 가능한 ‘강한 일본’을 재건한다는 의도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질문>
아베 총리가 전후 70주년 기념 담화를 발표하겠다고 했다죠?

<답변>
네 그렇습니다.

아베 총리는 올해 8월 2차대전 종전 70년을 맞이해 이른바 ‘아베담화’를 발표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아베총리는 이 담화의 내용과 관련해 과거 일본의 침략전쟁을 인정한 무랴야마 담화를 전체적으로 계승하면서도 시대의 변화에 맞는 새로운 일본의 역할을 담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적극적 평화주의를 향한 일본의 명확한 의지를 올해 세계에 밝힐 것입니다."

문제는 구체적 내용인데요.

아베 총리가 말하는 ‘적극적 평화주의’ 속에는 전후 70년간 일본이 유지해 온 평화헌법 체제가 이제 시대 변화에 맞게 달라져야 한다는 인식이 담겨 있습니다.

집단적 자위권 법제화나 개헌 필요성을 강조하는 것도 전후 체제에서 벗어나야한다는 오랜 신념과 관련이 깊은데요.

집권 2년동안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군 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을 부정하는 등 일본사회의 우경화 흐름을 주도해 온 아베 총리의 새해 행보가 여전히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앵커 멘트>

다음 소식입니다.

우리는 한때 로봇이 인류 문명에 혁신을 가져다 줄 것이라며 열광하고 기대했죠.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혁신이고 기회인 로봇이,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생계를 위협하는 존재가 되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산업 현장에서 로봇이 노동력을 대체하면서 근로자들이 설 자리를 잃고 있기 때문인데요.

바로 우리나라에서도 일어나고 있는 일이기도 합니다.

<질문>
배은별 캐스터! 그렇지 않아도 전 세계적으로 청년 실업뿐만 아니라 퇴직한 노년층의 일자리 감축이 큰 문제인데요.

앞으로 노동력을 로봇이 빼앗아가는 일이 더 늘겠죠?

<답변>
생산 현장에서 로봇이 인간을 어떻게 대체하고 있는지 먼저 보시죠.

‘백스터’라 불리는 로봇입니다.

장난감을 조립하고 상자에 담는 반복 작업을 하루 종일 하는데요.

사람처럼 간식을 먹거나, 졸거나, 투덜거리지 않습니다.

피츠버그의 한 병원에서 일하는 이 로봇은 1인 3역을 합니다.

환자별로 처방된 약과 식사를 배달하고, 나머지 시간에는 카메라를 장착한 채 병원 복도와 엘리베이터를 수시로 다닙니다.

대형 온라인 유통업체 아마존은 지난해 말, 미국 내 10개 물류창고에 로봇을 배치했습니다.

바코드를 읽어서 온라인 주문 상품을 찾아내는 일, 사람보다 훨씬 빨리 할 뿐만 아니라, 한꺼번에 340kg까지 나를 수 있습니다.

미국 내 공장에만 무려 15,000대가 배치됐으니, 그만큼 근로자가 설 자리는 좁아졌습니다.

최근 영국 옥스퍼드 대학은 자동화 때문에 미국 내 일자리의 절반 가까이가 위험에 처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을 정도입니다.

<질문>
인공 지능이 급속하게 발전하면 로봇이 잠식해 들어가는 일자리의 차원이 달라질 것이란 예측도 있지 않습니까?

<답변>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꽤 놀라운 말을 합니다. 들어보시죠.

<녹취> 앤드류 맥아피(<제2의 기계 시대> 공동 저자) : "인공 지능이 의사보다 더 잘 질병을 진단하고 결과를 판독할 수도 있습니다. 심지어 사람의 의사소통을 해석해서 우리가 원하는 것을 알아서 가져다줄 수도 있으니 좀 무섭죠."

물론, 사람의 감정과 판단력을 완전히 대체할 인공지능은 아직 먼 미래의 얘기입니다.

하지만 로봇의 역기능에 대해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한 때라는 점은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아베, 연두 회견…‘종전 70주년 담화’ 예고
    • 입력 2015-01-05 23:34:08
    • 수정2015-01-06 00:13:33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올해는 2차대전 종전 70주년이자, 한일 두나라가 국교를 정상화한지 50년이 되는 의미 있는 해인데요.

오늘 일본의 아베 총리가 신년회견을 열고 새해 구상을 밝혔습니다.

도쿄 연결해서 주요한 내용을 알아봅니다.

윤석구 특파원!

<질문>
오늘 아베 총리 신년회견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내용이 어떤 거죠?

<답변>
예, 아베 일본 총리는 오늘 낮 일왕의 조상신을 모신 이세신궁에서 참배를 마친뒤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새해 정국구상을 밝혔습니다.

신년담화에서 아베 총리는 올해 전후 70년을 맞이하는 의미가 크다며 우선 변화하는 주변정세에 대응할 수 있는 확실한 안전보장 대책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국민의 목숨과 행복을 확실히 지키기 위해 새로운 안전보장 법제를 정비할 것입니다."

중국의 팽창정책과 북한의 핵무기개발 등 주변정세를 명분으로 아베총리가 실제 의도하는 것은 일본의 군사적 활동 범위를 근본적으로 제약하고 있는 전후 평화헌법 체제에서 벗어나는 것인데요

우선 정기국회에서 지난해 내각이 의결한 집단적 자위권을 구체적으로 법제화해 자위대의 활동범위를 넓히는 게 1차 목표입니다.

여기에 올해 자민당을 중심으로 개헌 논의를 본격화해 장기적으로 군대보유와 전쟁이 가능한 ‘강한 일본’을 재건한다는 의도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질문>
아베 총리가 전후 70주년 기념 담화를 발표하겠다고 했다죠?

<답변>
네 그렇습니다.

아베 총리는 올해 8월 2차대전 종전 70년을 맞이해 이른바 ‘아베담화’를 발표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아베총리는 이 담화의 내용과 관련해 과거 일본의 침략전쟁을 인정한 무랴야마 담화를 전체적으로 계승하면서도 시대의 변화에 맞는 새로운 일본의 역할을 담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적극적 평화주의를 향한 일본의 명확한 의지를 올해 세계에 밝힐 것입니다."

문제는 구체적 내용인데요.

아베 총리가 말하는 ‘적극적 평화주의’ 속에는 전후 70년간 일본이 유지해 온 평화헌법 체제가 이제 시대 변화에 맞게 달라져야 한다는 인식이 담겨 있습니다.

집단적 자위권 법제화나 개헌 필요성을 강조하는 것도 전후 체제에서 벗어나야한다는 오랜 신념과 관련이 깊은데요.

집권 2년동안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군 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을 부정하는 등 일본사회의 우경화 흐름을 주도해 온 아베 총리의 새해 행보가 여전히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앵커 멘트>

다음 소식입니다.

우리는 한때 로봇이 인류 문명에 혁신을 가져다 줄 것이라며 열광하고 기대했죠.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혁신이고 기회인 로봇이,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생계를 위협하는 존재가 되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산업 현장에서 로봇이 노동력을 대체하면서 근로자들이 설 자리를 잃고 있기 때문인데요.

바로 우리나라에서도 일어나고 있는 일이기도 합니다.

<질문>
배은별 캐스터! 그렇지 않아도 전 세계적으로 청년 실업뿐만 아니라 퇴직한 노년층의 일자리 감축이 큰 문제인데요.

앞으로 노동력을 로봇이 빼앗아가는 일이 더 늘겠죠?

<답변>
생산 현장에서 로봇이 인간을 어떻게 대체하고 있는지 먼저 보시죠.

‘백스터’라 불리는 로봇입니다.

장난감을 조립하고 상자에 담는 반복 작업을 하루 종일 하는데요.

사람처럼 간식을 먹거나, 졸거나, 투덜거리지 않습니다.

피츠버그의 한 병원에서 일하는 이 로봇은 1인 3역을 합니다.

환자별로 처방된 약과 식사를 배달하고, 나머지 시간에는 카메라를 장착한 채 병원 복도와 엘리베이터를 수시로 다닙니다.

대형 온라인 유통업체 아마존은 지난해 말, 미국 내 10개 물류창고에 로봇을 배치했습니다.

바코드를 읽어서 온라인 주문 상품을 찾아내는 일, 사람보다 훨씬 빨리 할 뿐만 아니라, 한꺼번에 340kg까지 나를 수 있습니다.

미국 내 공장에만 무려 15,000대가 배치됐으니, 그만큼 근로자가 설 자리는 좁아졌습니다.

최근 영국 옥스퍼드 대학은 자동화 때문에 미국 내 일자리의 절반 가까이가 위험에 처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을 정도입니다.

<질문>
인공 지능이 급속하게 발전하면 로봇이 잠식해 들어가는 일자리의 차원이 달라질 것이란 예측도 있지 않습니까?

<답변>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꽤 놀라운 말을 합니다. 들어보시죠.

<녹취> 앤드류 맥아피(<제2의 기계 시대> 공동 저자) : "인공 지능이 의사보다 더 잘 질병을 진단하고 결과를 판독할 수도 있습니다. 심지어 사람의 의사소통을 해석해서 우리가 원하는 것을 알아서 가져다줄 수도 있으니 좀 무섭죠."

물론, 사람의 감정과 판단력을 완전히 대체할 인공지능은 아직 먼 미래의 얘기입니다.

하지만 로봇의 역기능에 대해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한 때라는 점은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