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토안보부 내부 감사…“국경 무인기 성과 의심”
입력 2015.01.07 (04:43) 수정 2015.01.07 (19:33) 연합뉴스
미국 국토안보부가 국경 감시를 위해 운용하는 무인기(드론)의 실효성이 크게 떨어진다는 내부 감사 보고서가 나왔다.

국토안보부 감사관인 존 로스는 6일(현지시간) 낸 보고서에서 미국의 국경 및 해안 지대에서 활용되고 있는 무인기 '프레데터 B'에 대해 "성과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의 추계보다 훨씬 많은 예산이 들어갈 뿐 아니라, 비행시간도 짧고, 불법 입국자의 체포 성과도 미미하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세관·국경보호국이 무인기 1대를 1시간 비행시키는데 평균 2천468달러(271만 원)가 소요된다고 주장했지만, 실제로는 1만2천255달러(1천347만 원)가 든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2013 회계연도에 당초 총 2만3천290시간의 무인기 정찰이 계획돼 있었으나 실제 무인기의 공중 정찰은 22%인 5천100시간만 이뤄졌다고 밝혔다.

나아가 무인기의 성과를 측정할 기준이 없다 보니 이 사업의 실효성을 판별할 수 없는 상태라고 적시했다.

또 국경 지대인 애리조나 주 투산, 텍사스 주 리오그란데 밸리에서 무인기에 적발된 밀입국자는 2013년 2천270명으로, 밀입국 체포자 27만5천 명 가운데 극히 적은 부분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세관·국경보호국은 캐나다, 멕시코 국경지대와 동서 연안에서 총 9대의 무인기를 운용하고 있다.

보고서는 앞으로 4억4천300만 달러(4천869억 원)를 들여 무인기 14대를 새로 배치한다는 세관·국경보호국의 계획에 대해, 이 예산을 유인기나 지상 정찰 활동에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보였다.

  • 미 국토안보부 내부 감사…“국경 무인기 성과 의심”
    • 입력 2015-01-07 04:43:24
    • 수정2015-01-07 19:33:04
    연합뉴스
미국 국토안보부가 국경 감시를 위해 운용하는 무인기(드론)의 실효성이 크게 떨어진다는 내부 감사 보고서가 나왔다.

국토안보부 감사관인 존 로스는 6일(현지시간) 낸 보고서에서 미국의 국경 및 해안 지대에서 활용되고 있는 무인기 '프레데터 B'에 대해 "성과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의 추계보다 훨씬 많은 예산이 들어갈 뿐 아니라, 비행시간도 짧고, 불법 입국자의 체포 성과도 미미하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세관·국경보호국이 무인기 1대를 1시간 비행시키는데 평균 2천468달러(271만 원)가 소요된다고 주장했지만, 실제로는 1만2천255달러(1천347만 원)가 든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2013 회계연도에 당초 총 2만3천290시간의 무인기 정찰이 계획돼 있었으나 실제 무인기의 공중 정찰은 22%인 5천100시간만 이뤄졌다고 밝혔다.

나아가 무인기의 성과를 측정할 기준이 없다 보니 이 사업의 실효성을 판별할 수 없는 상태라고 적시했다.

또 국경 지대인 애리조나 주 투산, 텍사스 주 리오그란데 밸리에서 무인기에 적발된 밀입국자는 2013년 2천270명으로, 밀입국 체포자 27만5천 명 가운데 극히 적은 부분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세관·국경보호국은 캐나다, 멕시코 국경지대와 동서 연안에서 총 9대의 무인기를 운용하고 있다.

보고서는 앞으로 4억4천300만 달러(4천869억 원)를 들여 무인기 14대를 새로 배치한다는 세관·국경보호국의 계획에 대해, 이 예산을 유인기나 지상 정찰 활동에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보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