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블망원경, 20년 만에 ‘독수리 성운’ 재촬영
입력 2015.01.07 (06:27) 국제
허블우주망원경이 20년 만에 다시 우주의 신비를 포착해 전송했습니다.

미 항공우주국은 허블우주망원경 발사 25주년을 기념해 재촬영한 '독수리 성운'의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창조의 기둥들'이라고 명명된 이 사진은 지구로부터 약 7천 광년 떨어진 독수리 성운이 자아내는 우주의 신비를 선명하게 담아냈습니다.

허블우주망원경은 1990년 4월 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에 실려 지구 상공 610km 궤도에 진입해 97분마다 지구를 돌며 우주관측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 허블망원경, 20년 만에 ‘독수리 성운’ 재촬영
    • 입력 2015-01-07 06:27:52
    국제
허블우주망원경이 20년 만에 다시 우주의 신비를 포착해 전송했습니다.

미 항공우주국은 허블우주망원경 발사 25주년을 기념해 재촬영한 '독수리 성운'의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창조의 기둥들'이라고 명명된 이 사진은 지구로부터 약 7천 광년 떨어진 독수리 성운이 자아내는 우주의 신비를 선명하게 담아냈습니다.

허블우주망원경은 1990년 4월 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에 실려 지구 상공 610km 궤도에 진입해 97분마다 지구를 돌며 우주관측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