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해 곳곳 높은 파도…인천 여객선 모두 운항 통제
입력 2015.01.07 (07:19) 수정 2015.01.07 (19:20) 연합뉴스
7일 서해 앞·먼바다 곳곳에 높은 파도와 거센 바람이 불어 인천과 섬지역을 오가는 모든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인천항 운항관리실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서해 앞·먼바다 곳곳에 2∼2.6m의 파도가 일고 초속 9∼10m의 바람이 불어 인천∼백령도 등 인천과 섬지역을 오가는 12개 모든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앞서 인천기상대는 이날 오전 5시와 6시를 기해 각각 서해 앞·먼바다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를 해제했다.

운항관리실의 한 관계자는 "서해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여객선을 운항하기엔 아직 기상상태가 좋지 않다"며 "오후에 기상상태가 호전되면 여객선 운항을 재개할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선착장에 가기 전 미리 선사 측에 여객선 운항 여부를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 서해 곳곳 높은 파도…인천 여객선 모두 운항 통제
    • 입력 2015-01-07 07:19:01
    • 수정2015-01-07 19:20:09
    연합뉴스
7일 서해 앞·먼바다 곳곳에 높은 파도와 거센 바람이 불어 인천과 섬지역을 오가는 모든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인천항 운항관리실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서해 앞·먼바다 곳곳에 2∼2.6m의 파도가 일고 초속 9∼10m의 바람이 불어 인천∼백령도 등 인천과 섬지역을 오가는 12개 모든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앞서 인천기상대는 이날 오전 5시와 6시를 기해 각각 서해 앞·먼바다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를 해제했다.

운항관리실의 한 관계자는 "서해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여객선을 운항하기엔 아직 기상상태가 좋지 않다"며 "오후에 기상상태가 호전되면 여객선 운항을 재개할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선착장에 가기 전 미리 선사 측에 여객선 운항 여부를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