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울증 환자 절반이 1주일에 소주2병의 과도한 음주”
입력 2015.01.07 (07:22) 수정 2015.01.07 (08:52) 연합뉴스
우리나라 우울증 환자의 절반은 1주일에 최소 소주 2병 이상의 '위험 음주'를 함으로써 스스로 우울증을 악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양의대 정신건강의학과 박용천 교수와 용인정신병원 박선철 과장은 국내 18개 병원에서 치료 중인 19세 이상 우울증 환자 402명을 대상으로 음주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51%가 우울증 치료에 방해될 정도로 과도하게 술을 마시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7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하루 알코올 섭취량이 40g(소주 4잔) 이상인 남성과 20g(소주 2잔)을 초과하는 여성을 '위험음주자(hazardous drinker)'로 분류한다. 여기서 더 나아가 남성이 하루 5잔 이상, 여성이 하루 4잔 이상의 소주를 각각 주 3회 이상 마신다면 '고위험음주자'로 본다.

국내 우울증 환자의 이같은 위험 음주 비율은 미국의 47.3%, 네덜란드의 19~22.4%와 비교할 때 크게 높은 수치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위험 음주를 하는 우울증 환자의 평균 나이는 40.2세로, 그렇지 않은 우울증 환자(평균 나이 45.1세)보다 5살가량 어렸다. 성별로는 남성의 위험 음주 비율이 43%로 여성(32%)을 크게 앞섰다.

또 남녀 우울증 모두에서 흡연, 자살기도 경험, 심한 정신운동 지연성, 자살생각, 체중감소 등의 요인이 위험 음주 비율을 높이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특히 흡연은 비흡연자보다 위험 음주 위험도를 3배나 높였고, 자살기도 경험자의 위험 음주 위험도도 그렇지 않은 경우의 2배에 달했다.

박용천 교수는 "위험 음주는 흡연과 자살 생각, 자살 기도 경험 등과 맞물려 우울증을 악화시키거나 치료를 어렵게 만든다"면서 "가족들도 우울증 치료 중인 환자에 대해서는 위험 음주를 자제할 수 있도록 평상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은 대한의학회지 1월호에 발표됐다.
  • “우울증 환자 절반이 1주일에 소주2병의 과도한 음주”
    • 입력 2015-01-07 07:22:44
    • 수정2015-01-07 08:52:35
    연합뉴스
우리나라 우울증 환자의 절반은 1주일에 최소 소주 2병 이상의 '위험 음주'를 함으로써 스스로 우울증을 악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양의대 정신건강의학과 박용천 교수와 용인정신병원 박선철 과장은 국내 18개 병원에서 치료 중인 19세 이상 우울증 환자 402명을 대상으로 음주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51%가 우울증 치료에 방해될 정도로 과도하게 술을 마시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7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하루 알코올 섭취량이 40g(소주 4잔) 이상인 남성과 20g(소주 2잔)을 초과하는 여성을 '위험음주자(hazardous drinker)'로 분류한다. 여기서 더 나아가 남성이 하루 5잔 이상, 여성이 하루 4잔 이상의 소주를 각각 주 3회 이상 마신다면 '고위험음주자'로 본다.

국내 우울증 환자의 이같은 위험 음주 비율은 미국의 47.3%, 네덜란드의 19~22.4%와 비교할 때 크게 높은 수치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위험 음주를 하는 우울증 환자의 평균 나이는 40.2세로, 그렇지 않은 우울증 환자(평균 나이 45.1세)보다 5살가량 어렸다. 성별로는 남성의 위험 음주 비율이 43%로 여성(32%)을 크게 앞섰다.

또 남녀 우울증 모두에서 흡연, 자살기도 경험, 심한 정신운동 지연성, 자살생각, 체중감소 등의 요인이 위험 음주 비율을 높이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특히 흡연은 비흡연자보다 위험 음주 위험도를 3배나 높였고, 자살기도 경험자의 위험 음주 위험도도 그렇지 않은 경우의 2배에 달했다.

박용천 교수는 "위험 음주는 흡연과 자살 생각, 자살 기도 경험 등과 맞물려 우울증을 악화시키거나 치료를 어렵게 만든다"면서 "가족들도 우울증 치료 중인 환자에 대해서는 위험 음주를 자제할 수 있도록 평상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은 대한의학회지 1월호에 발표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