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쿄도-서울시, 국교 정상화 50년 교류 확대
입력 2015.01.07 (08:44) 수정 2015.01.07 (09:0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베 정권이 들어선 뒤 한일관계가 냉각된 가운데 친한파인 마스조에 도쿄도 지사가 한일 교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도쿄도는 올해 국교 정상화 50년을 맞아 서울시와의 교류 확대 계획을 밝혔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도쿄만에서 열린 일본 소방청의 신년회.

에도시대부터 긴 전통을 가진 도쿄의 대표적 신년행삽니다.

올해는 외국소방대론 처음으로 서울 소방재난본부 대원들이 특별 초청됐습니다.

한국 대원들은 대규모 지진 발생시 구조작업을 지원하는 훈련을 선보였습니다.

<녹취> 정규창(서울 소방재난본부) : "외국인이 많이 사는데 특히 한인타운 같은 데 대규모 지진이 났을 때 우리나라 소방관이 와서 지원하는게 바람직하다고..."

그간 한일교류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온 마스조에 도쿄 도지사는 올해 한일국교 정상화 50년을 맞아 서울시와 다양한 형태로 교류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직접 한국어로 밝히기도 했습니다.

<녹취> 마스조에(도쿄도지사) : "서울특별시와 도쿄도는 자매도시입니다. 이번 훈련을 계기로 두 도시간의 유대관계가 한층 강화되기를 기원합니다."

마스조에 도쿄도지사는 지난해 서울을 방문해 인종차별 시위 근절과 도쿄 한국학교 부지 확보 노력을 약속하는 등 한일간 관계개선을 위해 힘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다음달엔 마스조에 지사 초청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도쿄를 방문해 두 도시간의 다양한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 도쿄도-서울시, 국교 정상화 50년 교류 확대
    • 입력 2015-01-07 08:30:30
    • 수정2015-01-07 09:09:55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아베 정권이 들어선 뒤 한일관계가 냉각된 가운데 친한파인 마스조에 도쿄도 지사가 한일 교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도쿄도는 올해 국교 정상화 50년을 맞아 서울시와의 교류 확대 계획을 밝혔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도쿄만에서 열린 일본 소방청의 신년회.

에도시대부터 긴 전통을 가진 도쿄의 대표적 신년행삽니다.

올해는 외국소방대론 처음으로 서울 소방재난본부 대원들이 특별 초청됐습니다.

한국 대원들은 대규모 지진 발생시 구조작업을 지원하는 훈련을 선보였습니다.

<녹취> 정규창(서울 소방재난본부) : "외국인이 많이 사는데 특히 한인타운 같은 데 대규모 지진이 났을 때 우리나라 소방관이 와서 지원하는게 바람직하다고..."

그간 한일교류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온 마스조에 도쿄 도지사는 올해 한일국교 정상화 50년을 맞아 서울시와 다양한 형태로 교류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직접 한국어로 밝히기도 했습니다.

<녹취> 마스조에(도쿄도지사) : "서울특별시와 도쿄도는 자매도시입니다. 이번 훈련을 계기로 두 도시간의 유대관계가 한층 강화되기를 기원합니다."

마스조에 도쿄도지사는 지난해 서울을 방문해 인종차별 시위 근절과 도쿄 한국학교 부지 확보 노력을 약속하는 등 한일간 관계개선을 위해 힘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다음달엔 마스조에 지사 초청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도쿄를 방문해 두 도시간의 다양한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