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시 뛰는 박태환, 미국서 새 훈련장 물색
입력 2015.01.07 (09:26) 수정 2015.01.07 (09:43) 연합뉴스
한국수영의 간판 박태환(26·인천시청)이 새해를 맞아 변화를 모색하며 다시 물살을 가를 채비에 나섰다.

박태환은 올해 전지훈련 장소를 찾아보려고 7일 오전 미국으로 떠났다.

박태환은 2주가량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스윙맥 캐롤라이나 클럽에서 훈련 시설과 분위기 등을 살펴보고 돌아올 예정이다.

이 수영클럽은 라이언 록티(31·미국)를 지도해온 데이비드 마시 코치가 운영한다.

록티는 올림픽에서만 5개,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15개의 금메달을 수확한 세계적인 수영 스타다.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 이후 국내에서 휴식해온 박태환은 새로운 자극을 찾고 다양한 훈련 환경을 경험하기 위해 일단 미국으로 시선을 돌렸다.

박태환은 그동안 올림픽,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대회 등 큰 대회를 앞두고는 호주에서 훈련해왔다.

박태환이 미국에서 돌아오면 세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올해는 물론 내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까지의 훈련 계획이 좀 더 구체적화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2010년부터 인연을 이어온 호주 출신 마이클 볼 코치와 재계약 여부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박태환과 볼 코치는 지난해 계약이 끝난 뒤 아직 연장 계약은 하지 않은 상황이다.
  • 다시 뛰는 박태환, 미국서 새 훈련장 물색
    • 입력 2015-01-07 09:26:59
    • 수정2015-01-07 09:43:06
    연합뉴스
한국수영의 간판 박태환(26·인천시청)이 새해를 맞아 변화를 모색하며 다시 물살을 가를 채비에 나섰다.

박태환은 올해 전지훈련 장소를 찾아보려고 7일 오전 미국으로 떠났다.

박태환은 2주가량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스윙맥 캐롤라이나 클럽에서 훈련 시설과 분위기 등을 살펴보고 돌아올 예정이다.

이 수영클럽은 라이언 록티(31·미국)를 지도해온 데이비드 마시 코치가 운영한다.

록티는 올림픽에서만 5개,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15개의 금메달을 수확한 세계적인 수영 스타다.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 이후 국내에서 휴식해온 박태환은 새로운 자극을 찾고 다양한 훈련 환경을 경험하기 위해 일단 미국으로 시선을 돌렸다.

박태환은 그동안 올림픽,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대회 등 큰 대회를 앞두고는 호주에서 훈련해왔다.

박태환이 미국에서 돌아오면 세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올해는 물론 내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까지의 훈련 계획이 좀 더 구체적화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2010년부터 인연을 이어온 호주 출신 마이클 볼 코치와 재계약 여부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박태환과 볼 코치는 지난해 계약이 끝난 뒤 아직 연장 계약은 하지 않은 상황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